[종합] "K-콘텐츠 발걸음 함께할 것" 넷플릭스가 보는 韓콘텐츠의 내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6-22 13: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책임자(CEO)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와 한국콘텐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6.22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바야흐로 K-콘텐츠 전성기다. 지난 4년 동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시청 시간은 6배 증가했고 현재도 전 세계 60% 이상 회원들이 한국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부터 '스위트홈' '지옥' '더 글로리' 등 많은 한국 작품이 글로벌적인 인기를 누리며 넷플릭스도 한국 콘텐츠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22일 서울 서대문구 포시즌즈호텔 광화문에서는 넷플릭스와 한국 콘텐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날 현장에는 넷플릭스 CEO 테드 서랜도스와 한국 콘텐츠 총괄 VP 강동한, 아태 지역 콘텐츠 총괄 VP 김민영, 이성규 시니어 디렉터, 용필름 임승용 대표, 퍼스트맨스튜디오 김지연 대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변승민 대표 등 한국 콘텐츠 제작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먼저 테드 서랜도스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발굴하면 글로벌적으로 사랑 받을 수 있을 거로 생각했고 현지 작품들을 찾기 시작했다. 가장 성공적인 예가 한국이다. 지난 4년 동안 한국 콘텐츠의 시청 시간은 6배가량 증가했고 '카터' '지금 우리 학교는' '더 글로리' 등은 90개국에서 TOP10 달성했다. '오징어 게임'은 어떤 지표로 봐도 가장 성공한 작품이다. 그러나 향후 잠재력을 생각하면 겉핥기라고 본다. 우리가 장기적으로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는 이유다. 4년간 25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드 서랜도스는 25억 달러 이상의 투자는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의 발굴도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4년간 제작한 넷플릭스 작품 5편 중 1편이 신예작가·감독 데뷔작이다. 우리가 성장할 기회를 함께 가지는 거다. 변화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관객 요구 수준이 높아지고 (콘텐츠 시장은) 치열하기 때문"이라고 거들었다.

테드 서랜도스는 초기 넷플릭스가 DVD 우편 대여 서비스를 진행하던 시기를 언급하며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보고 한국영화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고 말했다.

테드 서랜도스의 궁금증과 호기심은 2016년 봉준호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옥자' 제작으로 이어졌다. 그는 "당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는 편수가 아주 적었다. '옥자' 제작 이후 한국 콘텐츠가 늘어났고 (제작을) 굉장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할리우드와 비교해 한국 콘텐츠만이 가지는 특성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정해진 공식이 없다는 게 강점"이라며 스토리텔링의 힘이 글로벌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든다고 전했다.

테드 서랜도스는 "한국 콘텐츠에는 역사가 반영돼 있고 패션, 음악, 음식 모든 게 스토리텔링으로 이어진다. 위대한 스토리 텔링은 상업적으로도 훌륭할 뿐만 아니라 창의적으로도 높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다. 아름다운 장면, 화면, 공간에 예측 불가능한 이야기까지 더해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 같다"고 말했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책임자(CEO)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와 한국콘텐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6.22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콘텐츠에 대한 애정과 중요성을 강조한 테드 서랜도스는 제작사 대표들과 만나 한국 콘텐츠의 제작과 미래 비전에 관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솔로지옥' 등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한 시작컴퍼니 김수아 대표는 넷플릭스 측에 "한국 예능 콘텐츠의 물량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예능 프로그램은 주간 작업을 하던 습관이 있어서 흐름이 굉장히 빠르다. 우리가 기획하는 동안 누군가 비슷한 기획을 릴리즈하기도 한다. 한국 넷플릭스가 유연하게 움직이려고 하는 노력을 알고 있고 그런 부분에서 함께 역할을 해냈으면 한다. 예능 프로그램은 현지화도 중요하니 자막 등을 신경 써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지옥' '정이' 'D.P.' 등을 제작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변승민 대표는 "아무래도 수익적인 부분에 대한 고민이 있을 수밖에 없다. 수익부터 PPL 등에 관해 계속해서 논의하고 시청자가 불편하지 않도록 만드는 데 도움을 주면 좋겠다. 창작자가 지속 가능한 창작을 할 수 있도록 룰이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거들었다.

글로벌 동영상 온라인 서비스업체(OTT) 넷플릭스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넷플릭스와 한국 콘텐츠 간담회'를 가졌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책임자(왼쪽 두번째)가 국내 제작 파트너들과 '한국 콘텐츠의 내일을 위해'라는 주제로 대담을 하고 있다. 2023.06.22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또한 장르의 다양성을 언급하며 "시청자 이탈을 막기 위해 자극적인 부분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 '로마' '파워 오브 도그'처럼 다양한 장르를 클래식한 방법으로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을 제작한 퍼스트맨스튜디오 김지연 대표는 "창작자들끼리는 우스갯소리로 '모든 작품이 넷플릭스로 몰린다'고 이야기한다. 이런 시기일수록 밸런스를 맞추는 게 중요하지 않나 싶다. 모든 콘텐츠가 해외 진출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진정성을 가지고 시청자와 만날 수 있게 되었으면 한다. 어려운 격변기 글로벌 플랫폼이 있다는 건 존재만으로도 제작사에 큰 힘이 된다. 그런 부분에서 어떤 작품 선택이나 배급에 많은 신경을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이슈가 됐던 보상 문제 등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김 대표는 "좋은 관계가 이어지려면 적절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 '오징어 게임' 경우 시즌1을 바탕으로 좋은 환경에서 작품 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해 주고 있으니, 고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좋은 작품들을 적극적으로 서포트해 주기를 바라고 '오징어 게임' 같은 한국 콘텐츠가 더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짚었다.

'콜' '20세기 소녀' 등을 제작한 용필름 임승용 대표는 "'20세기 소녀'의 경우 신인 배우들로 꾸려졌다. 넷플릭스는 배우 라인업에도 제약을 걸지 않았다. 창작자의 중요 축인 배우들도 새롭게 합류할 수 있도록 열린 마음으로 받아주는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 제작사들의 의견에 테드 서랜도스는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자들은 '시청자에게 기쁨을 주겠다'는 같은 마음을 공유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다양하고 탁월한 콘텐츠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K-콘텐츠의 발걸음을 함께하겠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