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연준 의장 "올해 두 번 금리인상 있을 것…갈 길 멀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6-22 05: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Getty Images via AFP]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21일(현지시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반기 통화정책 청문회’에 출석한 파월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 대다수가 올해 두 번의 금리인상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연준은 지난 14일 FOMC에서 금리를 동결하는 한편, 점도표상 연말 금리 전망치(중앙값)를 기존 5.1%에서 5.6%까지 끌어올리며 연내 두 차례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상태다.
 
파월 의장은 연내 두 차례 인상 여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경제가 예상대로 돌아간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짐작할 수 있다. 꽤 좋은 예측”이라고 말했다.
 
또한 “연준의 긴축 사이클 초기만 해도 속도가 매우 중요했지만, 지금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앞으로는 더 완화된 속도로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가 인상 시기에 대해서는 “입수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인플레이션에 대해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작년 중반 이후 어느 정도 누그러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고 (물가안정 목표치인) 2%로 낮추기 위한 과정은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