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낙동강생물자원관, 생존전략으로 동족도 잡아먹는 '섬모충' 발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상주) 피민호 기자
입력 2023-06-21 15: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거대형세포[사진=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경북 상주시에 위치한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최근 담수에 사는 원생동물 조사 연구를 통해 동일한 종의 다른 개체를 먹이로 삼는 신종 섬모충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섬모충은 강릉 남대천에서 지난해 4월에 채집되었으며, 배양 중에 크기와 형태가 다른 소형세포, 대형세포, 거대형세포가 관찰됐다.
 
연구진이 이 세 가지 세포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비교한 결과 동일한 종인 동시에 이때까지 보고된 바 없는 신종 섬모충임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 종이 형태가 여러 가지로 변한다는 데에 의미를 두어 ‘텟메메나 폴리모르파’로 이름 지었다.
 
이번에 발견한 신종 섬모충(텟메메나 폴리모르파)의 일부 개체는 먹이가 부족한 환경에서 몸과 입이 큰 거대형세포로 바뀌어 동족의 소형세포를 잡아먹는 독특한 생존 전략을 지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동족포식의 습성은 신종 섬모충이 속한 하모충아강(下毛蟲亞綱)에서는 알려진 바 없으나 독포아강(毒胞亞綱)의 섬모충류에서는 알려진 바 있다.
 
이런 독특한 습성은 서로 다른 종의 섬모충이 몸의 형태와 포식의 특성이 서로 비슷하게 진화해 환경에 적응한 수렴진화의 결과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강릉원주대 정재호 교수 연구진과 함께 이번 신종 섬모충을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생물을 기록하는 국가생물종목록에 추가할 예정이다.
 
정남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수렴진화의 증거를 미소생물인 섬모충에서 발견했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앞으로도 담수환경에 서식하는 미지의 생물종을 찾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