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기념 해외관광객 유치 집중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강대웅 기자
입력 2023-06-12 05:00
도구모음
  • K-관광의 중심지, 강원특별자치도 관광 매력 전방위 홍보마케팅

[사진=강원도]

강원특별자치도는 특별자치도 출범을 기념해 K-관광의 중심지인 강원특별자치도의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를 전 세계에 알리고 해외관광객 유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방위적 홍보마케팅을 집중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기념해 △2023 글로벌 강원웰니스위크 개최 △단체·개별 해외관광객 타깃별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 △대만 시장 신규상품 출시 등 특별자치도 출범을 전후로 해외관광객 4000여명을 집중 유치할 계획이다.

먼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과 연계해 6월 9일부터 18일까지 열흘간 9개 시군 15개 시설에서 '2023 글로벌 강원웰니스위크'를 개최해 1000명의 웰니스 관광객을 유치했다.

전 세계적으로 힐링·치유 등 웰니스관광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운영하는 이번 행사는 치유와 회복을 위한 요가·필라테스 등 오픈클래스로 구성되며 숲 명상, 바다 사운드테라피, 키즈스포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행사기간 중 웰니스 숙박시설은 최대 60% 할인, 부대시설 최대 50% 할인을 비롯해 웰니스 패키지 특가상품을 판매해 강원특별자치도를 찾는 관광객에게 다양한 웰니스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전후로(5~6월) 체류형 관광상품을 집중 판매해 2500명의 단체 관광객을 유치했으며 해외 전담여행사를 통해 1500명(동남아 990명, 중화권 350명, 일본구미주 190명 등), 해외 기업체 포상관광 상품을 통해 3개국 1000명(중국 700명, 인니 200명, 태국 100명 등)의 해외 단체 관광객을 유치했다.

또한 단체 관광객뿐만 아니라 개별 관광객 유치를 위해 외국인 관광택시를 운영해 도내 전통시장 및 관광지를 체류하는 관광상품판매로 전년 대비 200% 증가한 1000명의 개별 관광객을 모객했다.

한편, 강원특별자치도는 특별자치시대를 맞이해 코로나 이전(2019년) 방한 시장 3위(126만명)에 해당하는 대만 시장 선점을 목표로, 지난 5월 대만 4대 여행사(웅사, 강복, 오복, 백위)와 업무협약 체결, 국제관광박람회 홍보, 강원관광 설명회 개최 등 대만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홍보마케팅을 주력 추진했다.

후속조치로 KTO와 공동으로 대만 여행업계 및 언론매체 초청 팸투어를 진행해 한류 상품 개발과 함께 웰니스, 강릉 야간관광 공연, 2023 강원 세계산림엑스포 등 국제 이벤트를 연계한 신규상품 출시에 나선다.

강원특별자치도 백창석 문화관광국장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및 한국방문의 해를 기념해 전 세계 관광객에게 강원특별자치도의 우수한 관광 콘텐츠를 알리고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신규 관광상품 확대와 해외 시장별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해외관광객의 유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