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3년 만에 오프라인 해외 IR 나선 동양생명…싱가포르·홍콩 공략 '속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3-05-30 07:1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지난 29일부터 오는 2일 일정…CFO·IR파트장 참석

  • IFRS17 적용 1분기 순익 131.5%↑…호재로 작용할 듯

동양생명 사옥 전경 [사진=동양생명]

동양생명이 코로나19로 진행하지 못했던 해외 오프라인 기업설명회(IR) 행사를 3년 만에 재개했다. 올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으로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증가한 가운데 싱가포르와 홍콩 현지 투자자들을 상대로 대면 소통에 나섰다. 

3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동양생명은 지난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싱가포르와 홍콩에서 IR 행사를 진행한다. 그간 코로나로 온라인 콘퍼런스콜을 통해 관련 행사를 진행했으나 3년 만에 첫 해외 오프라인 행사를 재개했다. 중국계 보험사인 만큼 모기업과 인접한 국가들을 상대로 다시금 공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JP모건 등에서 해당 행사를 주관하고 현지 채권투자자와 주식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사 최고재무책임자(CFO)와 IR파트장 등이 참석해 실적과 기업 현황 등을 설명하고 질의응답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소통한다는 방침"이라고 귀띔했다. 저우궈단 대표 참석 여부는 명확히 하지 않았으나 저우궈단 대표가 양국 중 한 곳을 선택해 방문할 가능성은 일부 열어놨다.

보험업권은 올해부터 도입된 IFRS17이 표면적 실적 평가에서 유리하게 보이는 점이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FRS17은 보험사가 가입자에게 돌려줘야 할 보험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해 회계 처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손익도 현금 흐름 대신 계약 전 기간으로 나눠 인식하는 만큼 해당 기준을 적용하면 이전보다 부채가 줄어들어 실적이 나아 보이게 된다.

실제 동양생명은 지난해 별도 기준 전년 대비 64.8% 감소한 97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지만 올해 IFRS17을 적용한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은 15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1.5%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입보험료는 8800억원을 기록했으며 보장성 상품 매출 호조에 따라 1분기 보장성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전 분기 대비 64.9% 증가한 1561억원이었다. 1분기 말 기준 보유계약 CSM(보험계약마진)은 2조4857억원, 운용자산이익률은 4.82%로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