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펌 라운지] 세종, 박현철·김도진 영입…금융분야 역량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5-23 22:1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박현철 전 금융감독원 자본시장조사국장(왼쪽)과 김도진 전 IBK기업은행장. [사진=법무법인 세종 ]

법무법인 세종이 금융감독원과 중소기업은행 출신 임원들을 영입해 금융 분야에서의 서비스 역량을 더욱 확대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세종은 박현철 전 금융감독원 자본시장조사국 국장과 김도진 전 중소기업은행(IBK기업은행) 은행장을 고문으로 영입해 금융 분야 역량을 대폭 강화했다.
 
박 고문은 금융감독원에서 소비자서비스국 대구지원장, 자본시장조사1·2국 국장, 감사실 국장, 불법금융대응단 불법금융현장점검관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특히 금융기관에 대한 감독과 검사, 불법금융거래 점검,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조사 업무 등을 주로 수행했다. 자본시장조사국장도 3년간 역임해 금융감독원 내에서 ‘최장수 자본시장조사국장’ 타이틀을 획득한 바 있다. 금융감독원 외에도 한국은행, 은행감독원 등 금융업계에서만 34년간 근무해 왔다.
 
금융감독원 퇴직 후에는 DS네트웍스자산운용 회장과 한국중소벤처포럼 이사장, DS투자증권 회장을 역임해 금융감독과 금융시장 양 분야 모두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가로 꼽힌다.
 
김 고문은 IBK기업은행에 1985년 8월 입행해 제25대 은행장을 역임하고 약 35년간 기업은행에서 대외협력팀장, 전략기획부장, 남부지역본부장, 경영전략그룹 부행장 등을 지낸 전문가다. 중소기업 지원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며 역량을 인정받아 2016년 12월 제25대 중소기업은행장으로 임명된 바 있다. 은행장 퇴임 이후 한국금융연구원 비상임 연구위원을 거쳐 현재 한국 평가정보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오종한 세종 대표변호사는 “최근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강화, 자본시장의 투명성 제고, 금융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시장의 변화에 따라 규제가 강화되면서 금융당국의 역할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점에 업계 최전선에서 풍부한 실무경험을 쌓은 두 전문가가 합류함으로써 최신 금융 규제 트렌드에 대한 대응력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세종은 올해 금감원 출신의 민동휘 고문과 김정현 전문위원, 그리고 하나증권 IB그룹장 등을 역임한 편충현 고문 등 금융·증권 분야 전문가를 영입한 바 있다. 또 금융 시장의 변화에 맞춰 금융·증권범죄수사대응센터, 토큰증권TF, 회계감리조사팀 등 전문팀을고 최신 법률이슈의 선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