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지역사회와 함께 바다지키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현 기자
입력 2023-05-18 11: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묘도 해안가 주민들과 함께 1.5t 해양쓰레기 처리

[17일 여수 묘도에서 광양제철소 재능봉사단을 비롯해 지역 주민들과 GS칼텍스 직원들이 해안가 환경정화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는 17일 여수 묘도 해안가 마을에서 ESG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해양정화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광양제철소의 해양지킴이 재능봉사단은 이날 여수 묘도의 온동마을과 도독마을을 연결하는 해안가에서 환경정화활동을 진행하며 지역사회의 주목을 받았다. 

[17일 여수 묘도에서 광양제철소 재능봉사단, 지역 주민 및 GS칼텍스 직원들이 해안가 환경정화활동 진행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양제철소]


이날 정화활동은 GS칼텍스 봉사단, 묘도지역발전협의회, 주민자치회, 부녀회 등 지역사회 이해관계자들이 모두 참여하여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환경보전활동을 실시한 것은 의미가 있다.

직원들은 마을 인근 해안가 도로를 거닐며 도로 위와 해변에 버려진 각종 쓰레기를 비롯해 바다에서 떠내려온 폐기물까지 수거하며 1.5t이 넘는 해양 쓰레기를 처리했다.

앞서, 해양지킴이 재능봉사단은 해양쓰레기의 심각한 사회적 문제 대두와 ESG 경영이념 급부상에 따라 체계적인 해양환경 보전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지난 2020년에 창단됐다.

광양제철소는 해안선 길이가 270여km에 달하는 광양만에서의 체계적인 쓰레기 수거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선박 운전이 가능한 직원 중심으로 해양지킴이 재능봉사단을 발족했다. 이를 통해 봉사단은 광양만 일대 해안가는 물론, 해상과 수중 쓰레기 수거까지 병행할 수 있다.

현재 광양제철소 직원 및 퇴직자 80여명이 활동중인 해양지킴이 재능봉사단은 창단 이후 지금까지 60회, 총 1200시간이 넘는 정화활동을 펼쳤다.

해양지킴이 재능봉사단은 봉사단원들의 선박 운전 자격증 취득 비용을 지원하여 단원들의 해양정화활동 전문성 강화를 유도하고 있으며 선박 렌트 비용과 쓰레기 수거 비품 지원으로 정화활동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광양시청과 지역사회 어촌계와 협업으로 참여 인원을 끌어올리며 더 효과적인 정화활동이 되는데 보탬을 더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