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신군부, '북한 개입설' 등 5·18 왜곡·조작 앞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5-16 20:46
도구모음
  • 미국에도 '北 남침설' 등 거짓 정보 제공...집권 정당화 시도

오월대책위 '광주선언' 기자회견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5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가 '광주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5.15 
    iso64@yna.co.kr/2023-05-15 11:07:4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5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가 '광주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 등 신군부가 '북한군 개입설' 등 왜곡과 조작으로 광주의 진실을 호도하려 했던 것이 일부 확인됐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16일 대국민 보고회를 통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전씨는 5월 항쟁이 진행 중이던 1980년 5월 22일 언론사 사주들과 만나 "지금 공수단 복장 괴한들이 광주를 빠져나가려 하고 있어 해안선 등을 철저하게 봉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같은 해 6월 14일 미국상공회의소 관계자 면담에서도 "미확인 시신 22구가 있는데 이들이 전부 북한 간첩일 수 있다"고 언급하는 등 '북한 연계설' 유포에 앞장섰다.
 
아울러 전두환 신군부는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 확대 이전부터 북한의 남침설을 유포해왔다. 이는 신군부의 집권을 정당화하기 위한 일종의 여론 조작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1980년 5월 10일 육군 정보참모부가 작성한 북한 군사 동향에서는 '북한군은 정상적인 수준으로 특이 징후는 없다'고 판단한 자료가 남아있다.
 
이밖에 전두환 신군부는 미국 정부에도 광주에서 시위대가 인민재판을 시행하고, 무장 투쟁 장기화를 위해 폭도 2000여명이 산악지대로 도주했다거나 간첩이 광주에 침투해 공작 활동을 하고 있다는 등 허위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당시 신군부가 거짓 정보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북한의 남침 가능성보다 '군부의 분열'에 따른 혼란을 더 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위 관계자는 "기록 조작, 변조에 직·간접으로 개입된 인사들에 대한 대인 조사에 중점을 두고 조사를 해왔다"며 "실무위원과 분석반장 등으로부터 왜곡·조작에 관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