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임윤찬, 올가을 뉴잉글랜드 음악원 편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5-10 18: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연주 중인 임윤찬 [사진=클라이번재단]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스승 손민수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를 따라 올 가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9일(현지시간) “현재 한예종에 재학 중인 그가 손 교수를 따라 보스턴에 있는 세계적인 음악대학인 뉴잉글랜드음악원(NEC)으로 편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손 교수는 이번 가을 학기부터 NEC 교수진에 합류한다.
 
임윤찬은 지난해 미국의 세계적인 피아노 경연대회인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압도적인 기량과 음악성으로 역대 최연소로 우승했다.
 
오는 10∼12일 뉴욕 필하모닉과 처음 협연하는 임윤찬은 이번 공연이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중학생 시절, 전설적인 피아니스트 블라디미르 호로비츠(1903~1989)와 뉴욕 필하모닉이 1978년 녹음한 라흐마니노프 협주곡을 1000번은 들었다”며 “자신의 우상 중 한 명인 호로비츠의 발자취를 따라가게 돼 긴장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