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美해병대사령관 접견…"굳건한 한미동맹 유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5-10 17: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반도 안보상황 평가 공유·양국 군 공조와 협력증진 방안 논의

 김승겸 합참의장(왼쪽)이 5월 10일 합참 청사에서, 방한 중인 美해병대사령관 데이비드 버거 대장을 접견하여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양국 軍 간 공조 및 상호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왼쪽)이 10일 서울 합참 청사에서 미 해병대사령관 데이비드 버거 대장을 접견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양국 군 간 공조 및 상호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합동참모본부]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10일 서울 합참 청사에서 데이비드 버거 미국 해병대사령관을 접견했다.
 
김 의장은 버거 사령관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양국 군 간 공조 및 상호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의장은 “강화된 확장억제 공약을 담은 ‘워싱턴 선언’의 합의 내용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굳건한 한·미동맹과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지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버거 사령관은 “한국은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국으로,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에 동의하고, 한·미 해병대 간 연합연습 및 훈련 확대를 통해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해 유사시 오랜 파트너십의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러캐머라 한미연합군사령관은 배석한 자리에서 “연합군사령부·주한미군사령부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 전력인 한미 해병대와 함께 대한민국 합참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확고한 연합방위태세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의장과 버거 사령관은 한반도와 역내 군사적 긴장 고조와 관련해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으며, 앞으로 연합훈련 강화 등 상호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심화·확대하기로 했다.
 
버거 사령관은 한국 해병대의 발전을 지원해 온 지한파로, 한·미동맹 및 한·미 해병대 협력 강화를 위해 방한했다.
 
앞서 버거 사령관은 2021년 12월 한국 해병대 항공단 창설을 계기로 한·미 해병대 항공멘토 프로그램에 대한 양해각서 체결하는 등 교육훈련 지원을 명문화했다.
 
또 그는 2018년 이후 중단된 한·미 해병대 대규모 실기동 훈련인 쌍룡훈련 재개와 미 해병대 전력의 한반도 전개 등을 적극 추진해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