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심장' 대구 찾은 李 "나라 팔아먹어도 OO당에 표 준다' 생각 안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김세은 기자
입력 2023-05-10 17: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홍준표 만나 與野 협치 강조...TK신공항 건설·달빛내륙고속철도 설치 등 논의

이재명, 홍준표 시장 예방
    (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0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를 찾아 홍준표 대구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를 찾아 홍준표 대구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0일 민주당의 '험지'로 꼽히는 대구광역시를 찾아 지역감정에 기반한 정치 분열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대구시당 개소식에서 "영남과 호남의 갈등을 조장하며 지역을 분열시키고, 정치권력을 유지해 온 군사 정권의 후유증이 남아있다"며 "'나라를 팔아먹어도 ○○당이야' 라고 말하는 분들이 여전히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 대표는 "나라를, 부모를 팔아먹으면 친구도 버려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그게 뭐 그리 중요한가. 나라를 팔고 살림을 망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망치는 것도 용인할 텐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어차피 찍을 건데 그 지역에 투자할 필요가 크지는 않다"며 "만약 치열하게 정치 경쟁을 해서 1000~2000표 차이로 결과가 바뀐다면 얼마나 잘하려고 노력하겠나"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가장 큰 원인은 '어차피 찍는다'에 있다"라며 "과거 정치 세력에 의해 잠시 바뀐 대구지만 이는 곧 다른 방향으로 얼마든 바뀔 수 있다는 뜻이다. 민주당은 대구와 경북에서도 실질적인 정치 경쟁이 가능한 상황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이날 이 대표는 홍준표 대구시장과도 만나 여야 협치를 통한 국가 균형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 대표는 "합리적인 토론을 통해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정치 본질인데, 지금은 정쟁을 넘어 전쟁으로 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홍 시장도 "총선 전이라고 해서  서로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말아야 한다"며 "여야 모두 진영이 아닌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당이 돼야 한다"고 비슷한 입장을 보였다.

두 사람은 대구광역시와 광주광역시를 잇는 '달빛내륙고속철도' 설치와 TK신공항 건설을 주제로도 대화했다.

홍 시장은 "민주당이 TK신공항특별법 처리를 도와줘서 감사하다"며 "달빛내륙고속철도 설치 관련법도 거의 다 만들었다. 이 대표가 도와주면 올해 안에 통과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TK신공항특별법은) 이미 여야 합의로 통과된 법안이니 빨리 시행이 되도록 하고 달빛내륙고속철도 역시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과 대구광역시가 정기 국회 전에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실질적인 예산 협의에 도움 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러면 대구에서 민주당 표가 꽤 많이 나올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