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코리아 2023] 글로벌 기업 한자리에..."초연결시대, 신성장 혁신기술로 도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성주 기자
입력 2023-05-10 10: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51개국·730여개 기업 참가

  • 코엑스서 10~12일 개최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바이오헬스 콘퍼런스 '바이오코리아 2023'에서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 차순도 보건산업진흥원장,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오종석 아주경제 사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행사 개최를 알리는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충청북도가 공동 주최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바이오코리아 2023’이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다.

올해 18회를 맞은 바이오코리아는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기술을 홍보하고, 국내외 기업들이 실질적인 비즈니스 논의를 진행하는 국제 컨벤션이다.

이번 행사는 팬데믹 이후 바이오헬스 산업을 융복합·미래 핵심 전략 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초연결시대, 신성장 혁신기술로의 도약’을 주제로 비즈니스 파트너링, 전시, 콘퍼런스, 인베스트페어 등이 진행된다.

비즈니스 파트너링은 총 460여개 기업이 참여해 1200여건 이상의 미팅이 사전 체결됐으며, 행사기간 해외기업들과 소통을 위한 24시간 온라인 미팅이 운영된다. △일라이 릴리 △존슨앤드존슨 △머크 △베링거인겔하임 △페링제약 등 글로벌 제약기업들이 현장에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녹십자 △종근당 △한미약품 △LG화학 등이 참가한다.

전시는 총 338개(해외기업 102개) 기업이 참가한다. △위탁생산(CMO) 및 위탁개발생산(CDMO)존 △임상시험기관(CRO)존 △첨단재생의료관 △국가관 등 주제별 전시관을 운영한다. CMO 및 CDMO존에서는 한미약품그룹과 후지필름, 우시앱텍 등을 만나볼 수 있다. CRO존에는 랩코프와 아이큐비아(IQVIA) 등이 자리했다. 국가관은 호주, 캐나다, 독일, 대만, 태국 등의 현지 기업들이 참여한다. 

콘퍼런스는 재생의료, 백신, 유전자 치료제 등 11개 주제 21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13개국 약 120명의 바이오헬스분야 연구자·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업계 최신 이슈 및 기술비즈니스 동향을 공유한다. ‘디지털 트랜스 포메이션’과 ‘차세대 임상시험’을 비롯해 백신, 재생의료, AI 신약개발 등 차세대 첨단 기술을 주제로 세션이 진행된다. 네이버 클라우드의 류재준 총괄이사와 아큐비아의 신시아 버스트 박사도 연사로 나선다.

인베스트페어에서는 혁신 신약 및 의료기기를 연구·개발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바이오헬스 분야 34개 기업 및 기관들이 소개된다. △재생의료 △디지털 치료제 △치료제 △백신 △의료기기 등 5개 분야의 발표 및 전문가 토론이 진행되며, 베링거인겔하임과 랩코프 등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한다. 특별 세션 통해 4개국(미국, 캐나다, 튀르키예, 호주) 투자 동향 및 시장 진입 방안도 공유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