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월 일자리수 2년 만에 최저…"은행 혼란 전부터 고용시장 둔화 시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4-05 08:09
도구모음

[사진=AP]




지난 2월 미국 일자리수가 약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점은 타이트한 노동 시장이 완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금리 인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는 반가운 소식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미 노동부는 이날 2월 일자리수가 1월의 1060만개에서 63만2000개가 줄어든 990만개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2021년 5월 이후 최저치로,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인 1040만개를 하회했다.
 
일자리는 올해 첫 두 달 동안 130만개나 줄었다. 일자리 감소는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한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이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는 점을 방증한다. 

그러나 일부 경제학자들은 은행들이 대출 기준을 강화하는 점을 고려해 노동 시장이 급격히 냉각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월 일자리 수 감소는 최근의 금융 시장 혼란 전에 발생한 것이다. 이번 혼란으로 중소 은행들이 대출 조건을 까다롭게 바꾸며 긴축에 나서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일자리 감소 속도가 더욱 가팔라질 수 있다. 

크리스토퍼 럽키 포워드본드(FWDBONDS)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3월 은행 위기가 경제를 강타하기 전부터 노동 시장은 힘을 잃기 시작했다”며 “기업들이 비용을 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더 긴축된 신용 조건이 해고를 촉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로이터는 “일자리가 크게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노동 시장은 여전히 타이트하다”며 실업자 1인당 일자리 수가 전달의 1.9개에서 1.7개로 줄어드는 등 일자리가 여전히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는 7일 발표되는 노동부의 3월 고용보고서를 통해서 미 노동 시장의 건전성을 보다 더 확실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분야별로 보면 전문직과 비즈니스 서비스 부문의 일자리가 27만8000개나 줄었다. 의료 및 사회 지원산업 부문에서는 15만개, 운송, 창고 및 유틸리티 부문에서는 14만5000개가 각각 줄었다. 건설 부문은 12만9000개, 예술 및 엔터테인먼트, 레크리에이션 부문은 3만8000개의 일자리가 추가됐다.
 
중소기업이 일자리 감소의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1000명 이상의 근로자가 있는 사업장에서는 일자리가 소폭 감소했다. 구인율은 1월 6.4%에서 6.0%로 떨어졌다.

고용은 1월의 630만 명에서 620만 명으로 감소했다. 고용률은 전월의 4.1%에서 4.0%로 
 
벤 에이어스 네이션와이드 수석 경제학자는 "기업들은 타이트한 노동 시장으로 인해 직원들을 붙잡고 있지만, 더 많은 비용을 추가하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