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국회 주변 뒤덮은 윤중로 벚꽃...방문객 얼굴도 '활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04-03 15:40
도구모음
이미지 확대
Next
  • 1 / 13
  • [사진=아주경제 유대길기자]

    오는 4일 벚꽃 축제가 열리는 여의도 윤중로에 벚꽃이 만개한 가운데 시민들이 3일 꽃놀이를 즐기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4일부터 9일까지 '영등포 여의도 봄꽃 축제'를 진행한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4년 만이다.

    올해는 포근한 날씨 속에 지난달 25일 서울에서 역대 2번째로 일찍 벚꽃이 개화했다. 평년 개화일인 4월 8일보다 14일 이르다.

    예년보다 이른 꽃소식에 여의도는 본격적인 축제 시작 전 이미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에 따라 차량 통제도 이틀 앞당겨졌다. 당초 3일 정오부터였던 통제할 것으로 계획했던 여의서로 벚꽃길 구간은 지난 1일부터 통제됐다.

    통제 구간은 서강대교 남단과 여의2교 북단까지 여의서로 벚꽃길 구간 1.7km다. 3일 낮 12시부터는 하부도로도 추가 통제됐다.

    영등포구는 축제 기간 동안 약 500만 명의 방문객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국회의사당역과 여의도역을 지나는 지하철 9호선은 하루 56차례 증차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