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강남 납치살인 사건' 관련 추가 공범 있을까? 경찰 집중 수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4-03 09: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Previous Next
  • 2 / 4
  • [사진=연합뉴스]

    '강남 납치살인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추가 공범이 있는지에 대해 집중 수사하기로 했다.
     
    지난 2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40대 여성 피해자 A씨를 납치한 후 살해하라고 제안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 B씨와 금전적인 문제로 얽힌 주변 인물의 구체적인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만약 추가 공범이 확인될 경우 가상화폐 투자 실패에서 비롯한 원한 관계가 청부살인으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지난달 29일 오후 11시 46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A씨를 납치한 이들은 이튿날 살해한 후 대청댐 인근 야산에 시신을 유기했다.
     
    이후 경찰은 31일 이들을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C씨는 “D씨가 빚 3600만원을 대신 갚아준다고 해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납치·살해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A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B씨가 피해자 거주지와 동선을 알려줬다는 공범의 진술로 보아 A씨와 일면석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일 오전 11시 강도살인·사체유기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진행하고,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3년전경남창원에서도가상화폐관련칼로양쪽다리를찌르는사건이발생했습니다
      근본적인원인은 모든언론이나사회유명인사들이 각종매체를통해가상화폐모르면시대에뒤떨어진사람취급했습니다 살인이나폭력범죄자들도나쁘지만실질적인원인제공자들은누구일까요? 첫번째는쓰레기언론 언론에나와서떠들어대던인간들 가상화폐만들어서사기치던인간들 이인간들아닐까요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