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동작 강제로 시켰다? '실화탐사대' 황영웅 관해 쏟아지는 지인들의 폭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3-31 06: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MBN방송화면캡처]

트로트 가수 황영웅에 대한 지인들의 폭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황영웅 동창 A씨는 "황영웅이 왜소하거나 장애가 있거나 모자란 친구들을 주로 괴롭혔다. 커튼 뒤로 데려가면 괴롭힘 당한 친구가 울면서 나왔다. 한 친구에게는 성관계와 관련한 행위를 가르치고 복도에서 하도록 시켰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황영웅이 학교폭력 내용을 담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에 나왔던 인물과 비슷했다고 말했다.

A씨는 "손명오라는 캐릭터가 있는데 그 배역이랑 비슷하다. 황영웅은 어느 정도 덩치가 있고, 힘도 있던 친구다. 황영웅은 장애가 있거나, 모자라거나, 왜소하거나, 집이 못사는 등 부족한 친구들만 골라서 괴롭혔던 아이였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다른 동창 B씨는 "황영웅이 긴 막대기를 들고 나타났다. 제게 낮은 목소리로 '너희 부모님께 말하면 죽여버린다. 더는 깝죽거리지 마라'라고 했다. 여전히 공포 속에 살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황영웅과 교제했다는 전 여자친구 C씨는 "(황영웅으로부터) 버스 정류장, 길에서도 맞았다. 날아갈 정도로 배를 걷어차서 목을 조르는 경우도 있었다. 머리채를 잡고 벽에 밀쳐서 폭행한 적도 있었다"면서 "황영웅은 술을 먹고 화가 나면 주체를 못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폭로 속에서도 황영웅과 지금도 연락을 하고 지내고 있다는 한 지인은 "누구를 괴롭히고 때리고 금품 갈취하고 이런 식으로 약한 친구 욕했던 친구는 따로 있다. 그 무리가 영웅이가 돈이 있으면 부르고 그랬다. 영웅이가 그 친구들이랑 친해지고 싶어서 뭘 사주고 했던 건 맞다"며 황영웅이 학교 폭력을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