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핵물질 생산확대…어디서든 핵무기 사용 준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3-28 09: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핵무기병기화사업 지도…"위력한 핵무기 생산 박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발전방향과 전략적방침에 따라 공화국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최근 년간의 사업정형과 생산실태"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물질 생산 확대를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어디서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완벽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2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언제든, 어디에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돼야 영원히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 위원장은 “상상을 초월하는 강력하고 우세한 핵무력이 공세적인 태세를 갖출 때라야 적이 우리를 두려워하고 우리 국권과 제도와 인민을 감히 건드릴 수 없게 된다”고 했다.
 
이어 “핵무기연구소와 원자력 부문에서 핵무기보유량을 기하급수적으로 늘일데 대한 당중앙의 구상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무기급핵물질생산을 전망성 있게 확대하며 계속 위력한 핵무기들을 생산해내는 데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참으로 간고하고도 머나먼 핵보유의 길을 굴함없이 걸어왔다”며 “강력한 억제력을 비축한 우리 핵무력이 상대할 적은 그 어떤 국가나 특정한 집단이 아니라 전쟁과 핵참화 그 자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핵력량증강로선은 철두철미 국가의 만년안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수호에 그 목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핵무기연구소는 당 제8차대회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가 제시한 핵무기발전방향과 전략적 방침에 따라 공화국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최근의 사업정형과 생산실태에 대해 김 위원장에게 보고했다.
 
통신은 이어 김 위원장이 핵무기 적용 수단과 작전의 목적과 타격 대상에 따르는 새로운 전술핵무기들의 기술적 제원 및 구조작용 특성, 각이한 무기체계들과의 호환성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해했다고 전했다.
 
이날 핵무기병기화사업 지도에는 ‘핵개발 총책’인 홍승무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군수공업부 일군들과 핵무기연구소와 미사일총국의 간부들이 참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