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로 클래식 대중화 이끈 박인수 전 서울대 교수 별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3-02 14: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고(故) 박인수 전 서울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국민 가곡 ‘향수’를 불러 클래식 대중화에 앞장섰던 성악가 박인수 전 서울대 교수가 1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별세했다. 향년 85세.
 
1938년 3남 2녀의 장남으로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서울대 음대에 입학했다.
 
4학년 때인 1962년 성악가로 데뷔한 뒤 1967년 국립오페라단이 무대에 올린 베버의 오페라 ‘마탄의 사수’의 주역으로 발탁됐다.
 
1970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줄리아드 음악원과 맨해튼 음악원 등지에서 수학했다. 당시 전설적인 소프라노 마리아 칼라스의 줄리아드 음악원 오디션에도 합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그는 미국과 캐나다 등지에서 ‘라보엠’, ‘토스카’, ‘리골레토’ 등 다수의 오페라 주역으로 활약했다.
 
1983년 서울대 성악과 교수로 부임한 뒤에는 클래식 음악이 특권층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소신에 따라 대중적인 행보에 나서 ‘향수’를 발표했고 이 노래가 큰 인기를 끌면서 ‘국민 테너’로 불렸다.
 
시인 정지용이 쓴 동명의 시에 작곡가 김희갑이 곡을 붙인 ‘향수’(鄕愁)는 1989년 음반이 발매된 후 현재까지 130만장 이상이 팔린 스테디셀러다.
 
그는 국내외에서 독창회는 2000회 이상, 오페라에는 300회 이상 주역으로 무대에 섰고, 2003년 서울대에서 퇴임한 뒤에는 백석대 석좌교수와 음악대학원장을 맡았다. 2011년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안희복 한세대 음대 명예교수, 아들 플루티스트 박상준 씨가 있다. 장례 예배는 LA 현지에서 3일 오후 6시 진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