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에스, 루시케와 MOU 통해 화재 솔루션 북미 시장 진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03-02 13: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 1월 김영진 에프에스 대표(오른쪽)와 황호연 루시케코리아 상무가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에프에스]


에프에스는 전기화재 예방 솔루션을 주력으로 북미 시장에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루시케(루시케코리아&루시케글로벌)와 북미를 중심으로 해외시장 진출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특히 북미시장 사업화를 위한 300만불 의무 구매 계약을 체결하며 자체 보유 기술력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번 협약으로 해외진출 발판을 마련한 에프에스는 지난 2009년 설립한 혁신 벤처기업이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융합기술을 바탕으로 자체 개발한 ‘AIoT 빅데이터 분석기반 전기화재 안전 통합 관제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20년 국토교통부 대전시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에 선정돼 전통시장, 산업단지, 복지시설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전기화재 이상징후(누전·과전류 등) 데이터 실시간 분석 및 24시간 관제 모니터링을 통해 전기화재 안전 통합 관제 시스템을 주력으로 개발·보급했다.

뿐만 아니라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지정 △디지털 뉴딜 우수사례 선정  △우수기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K마크 인증 등을 획득했다. 지난 1월에는 조달청 우수연구개발혁신제품에 선정돼 인천관광공사에 약 1억3000만원의 납품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에프에스의 김영진 대표는 “당사는 디지털 전환솔루션 AIoT 빅데이터 분석기반 전기화재 안전 통합 관제 시스템의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4차 산업 시대에 특화된 전기에너지 통찰력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에프에스는 향후 북미시장을 거점으로 싱가포르, 유럽 등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대한민국의 기술력을 세계에 확산하고, 글로벌 전기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