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통통하게 오른 대게 맛보러 울진 여행 갈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부 부장
입력 2023-02-20 16: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경북 울진군 후포항 왕돌초 광 일원에서 열린다.[사진=울진군]

찬 바람이 부는 이맘때, 대게의 속이 꽉 차오르기 시작한다. 11월부터 다음 해 5월까지를 제철이라고 하지만, 대게를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시기는 2월부터다.

대게는 몸통에서 뻗어 나온 8개의 다리 마디가 마른 대나무를 닮았다고 하여 '대게'로 이름 붙었다. 대게 중에서도 최상품은 단연 '박달대게'다. 속이 박달나무처럼 단단하게 차고 맛과 향이 뛰어나 마리당 10만원을 훌쩍 넘는 '귀한 몸값'을 자랑한다.

붉은대게는 흔히 '홍게'로 잘 알려져 있다. 생김새는 대게와 비슷하지만 전체적으로 붉은빛이 강하다. 붉은대게는 늦가을부터 겨울을 거쳐 이듬해 봄까지도 입맛을 돋우는 별미로 손꼽힌다. 

이 시기, 짭조하면서도 달한 대게를 맛보고 싶다면 대게 생산량 1위를 자랑하는 경북 울진으로 가자.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울진군 후포면 후포항 왕돌초 광장 일원에서 '2023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가 열린다. 

주 무대인 왕돌초 광장에서는 대게를 주제로 한 행사가 다양하게 진행된다. △거일리 대게원조마을 대게풍어 해원굿 △바다의 보물을 잡아라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경매 등이다. 

△관광객 참여 체험놀이마당 △선상일출 요트 승선체험 △등기산 대게길 걷기 △궁중의상 체험 △게장 비빔밥 시식 △대게원조마을 대게국수 시식 △붉은대게 활용 가공식품 무료 시식 등 체험 행사도 다양하게 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