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 802만대…韓 세계 4위, 현대차‧기아 7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상우 기자
입력 2023-02-20 11: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글로벌 시장의 전기차 판매량은 802만대를 기록해 완성차 전체 판매량의 9.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한 출고적체와 고금리‧고물가 등 소비 위축 요인에도 불구하고 지속 성장세를 보였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20일 ‘2022년 글로벌 전기차 판매실적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 완성차는 8063만대로 전년 8144만대보다 1% 줄었다. 그러나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68% 늘어난 802만대다.

국가별로 중국은 지난해 507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글로벌 최대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2위는 유럽(약 162만대), 3위는 미국(약 80만대)이며, 중국‧유럽‧미국의 전기차 판매량은 전체 시장의 93.3% 비중이다. 우리나라는 전년보다 61.2% 늘어난 16만대에 시장점유율은 2%다.

연구원은 유럽의 경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전기료가 급등한 탓에 전기차 성장세가 주춤했다고 분석했다. 독일의 지난해 12월 가정용 전기료는 1kWh당 평균 0.43유로로 그해 하반기에만 약 30% 증가했다.

전기차 제조사별 판매순위는 약 131만대를 판매한 테슬라가 1위, 약 92만대를 판매한 중국의 BYD(비야디)가 2위, 90만대의 중국 상해기차가 3위에 올랐다. 폭스바겐은 57만대로 4위에 그쳤으며, 현대차‧기아는 37만대로 7위에 자리했다.
 

[자료=한국자동차연구원]

테슬라는 중국 시장 내 부진과 경쟁 기업들의 높은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보급형 모델인 ‘모델Y’와 ‘모델3’ 등이 판매 확대를 이뤄내면서 글로벌 판매량 1위를 수성했다. BYD는 지난해 3월 전기차 전환을 선포하고 배터리·부품의 직접 생산까지 이뤄내는 전방위적인 전기차 일원화 전략을 통해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브라질, 호주, 일본, 독일에도 전기 승용차 판매망을 구축하며 반경을 넓히고 있다.

상해기차는 상해GM우링의 초소형 전기차 모델 ‘홍광미니’ 흥행에 힘입어 판매량이 수직상승했다. 지난해 홍광미니 판매량은 56만3400대로 테슬라 모델Y(75만4549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팔렸다.

국내 전기차 시장은 현대차‧기아의 독식 현상이 짙어지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2021년부터 전기차 모델 다양화 전략에 포문을 연 뒤 지난해 국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 73.9%를 기록하고 있다. 테슬라는 차량 가격 인상에 따른 보조금 혜택 축소로 판매량이 급감하자 최근 차량가격을 인하하며 판매량 회복을 시도하고 있다. 수입차 3인방인 독일 3사(벤츠, BMW, 아우디)는 고급 전기차 모델 판매로 점유율을 높였고, 국내 중견 3사(쌍용자동차, 한국GM,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전기차 모델 부족에 판매가 부진했다.

연구원은 올해 전기차 수요 불확실성이 높아 각 제조사들의 시장점유율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차 차량 선택지가 이전보다 확대되고 출고적체현상도 차츰 완화되고 있지만 글로벌 경기 둔화가 이어진다면 소비 심리 위축에 따른 차량 교체 주기 연장과 같이 전기차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는 진단이다.

올해 IMF의 글로벌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9%로 전년 3.4%보다 0.5%포인트 떨어졌다. 선진국은 전년 2.7%에서 1.2%로 하락세가 더욱 높은 수준이다. 여기에 에너지 ​가격 급등과 중국·영국의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원 중단, 독일의 보조금 삭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구원 측은 “소비자 실질구매력을 고려한 전기차 가격 책정과 성장세가 강한 시장에서의 차량 적시 공급, 높은 상품성을 갖춘 모델 출시 등이 올해 전기차 제조사들의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료=한국자동차연구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