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단기비자 발급 재개에…항공업계, 재이륙 준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2-20 06: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중국 정부가 한국인들에 대한 중국 단기 비자 발급을 재개하면서 국내 항공사들이 노선 증편을 계획하고 있다. 일본에 이어 중국 노선까지 정상 재개된다면 국내 저비용항공(LCC)업계는 경영 정상화의 전환점을 맞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의 단기 비자 발급 재개에 따라 이달 말까지 주 62회인 한·중 간 국제선 항공편을 주 80회로, 다음 달부터는 주 100회까지 단계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톈진과 선양, 상하이 등 7개 노선을 주 9회 운항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선전과 샤먼 노선을 우선적으로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중국의 비자 발급 중단에 계획이 무산됐다. 대한항공은 국토부 운수권 배분에 맞춰 중국 노선 항공편을 증편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장춘, 상하이 등 9개 노선에서 주 10회 운항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는 광저우, 톈진, 칭다오, 시안 등 4개 노선을 주 1회 재운항할 예정이다. 다음 달부터 아시아나항공의 중국 운항 횟수는 총 13개 노선에서 주 15회로 확대된다.

제주항공과 진에어 등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운수권 배분에 맞춰 노선 증편에 나설 계획이다. 티웨이항공은 기존 노선 중 대구~옌지 운항을, 진에어는 제주~시안 노선 운항을, 에어부산은 부산~옌지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국내 LCC 업계는 이번 증편으로 사업 목적이나 거주자 방문 같은 상용 수요가 회복되면서 실적 개선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적 항공사 매출에서 중국 노선이 차지하는 비중은 적게는 10%, 많게는 20% 이상으로 크다. 

LCC 업계는 지난해 일본 노선 재개로 흑자 전환의 신호탄을 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187억원을 기록하면서 15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진에어도 지난해 4분기 11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흑자 전환했다. 티웨이항공의 지난해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29.1% 줄었다. 올해 중국 노선까지 완벽히 회복될 경우 국제 항공 여객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75% 수준까지 회복하며 실적 개선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대한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