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잊은 K-패션... 외출 늘자 패션업계 매출 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3-02-15 15: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아미 더현대서울 매장(왼쪽)과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토템' 국내 1호 매장. [사진=각 사]


국내 주요 패션 기업들이 지난해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리오프닝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3.2% 증가한 2조10억원을 기록하면서 국내 패션기업 최초로 '2조 클럽'에 입성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0% 증가한 18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아미, 메종키츠네, 톰브라운 등 전체 매출의 30%에 달하는 해외 브랜드 인기가 지속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지난해에는 온라인 사업은 물론 빈폴과 에잇세컨즈 등 전 브랜드 매출이 두 자릿수 이상 신장했다. 

LF도 지난해 매출 1조9685억원으로 '매출 2조원'을 눈앞에 뒀다. 영업이익은 1852억원으로 전년 대비 17% 성장했다. 국내외 패션사업 매출과 LF푸드 등 식품 사업 매출이 함께 늘었다. 자회사인 코람코도 실적 상승에 힘을 보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해 매출 1조5539억원, 영업이익 1153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7.1%, 25.3% 증가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특히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겼다. 

지난해에는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전 사업 부문이 고른 실적을 보인 가운데 패션부문 실적이 크게 늘었다. 해외 패션이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보브, 지컷, 델라라나, 스튜디오 톰보이 등 국내 패션은 매출 증가와 함께 수익성이 개선됐다.

한섬은 지난해 11.2% 증가한 1조542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0.6% 늘어난 1683억원으로 집계됐다. 리오프닝으로 국내와 해외 패션, 온라인 사업 등 전 사업부 매출이 늘었다. 특히 해외 패션 부문은 17.3% 성장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아직 실적 발표 전인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코오롱FnC)도 '왁'과 '지포어' 등 골프웨어 브랜드 호조로 연간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 증권가 컨센서스에 따르면 코오롱FnC의 매출은 1조1800억원, 영업이익 600억원이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팬데믹으로 직격탄을 입었던 패션기업들이 지난해 리오프닝으로 인한 기저효과로 높은 성장세를 이뤘다"면서 "올해는 해외여행 재개와 고금리, 고물가로 성장세가 둔화할 수 있지만, 고가 패션 브랜드에 대한 수요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