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완화 효과' 2월 주택사업경기전망 67.6... 전월 대비 11.8p↑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종현 수습기자
입력 2023-02-15 11: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주택산업연구원]


규제 완화에 따른 시장 활성화 기대감 등으로 인해 2월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가 전월 대비 10포인트(p) 넘게 상승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이 15일 발표한 '2월 주택사업경기전망수'에 따르면 이달 전국 전망지수는 67.6으로 전월 대비 11.8포인트(p) 상승했다.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는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사업 실적과 전망을 매월 조사해 산정하는 지수다. 100을 기준으로 85미만이면 하강국면, 85이상~115미만이면 보합국면, 115 이상은 상승국면이다.  

서울이 46.9에서 64.0으로 17.1p 상승했다. 인천과 경기 또한 각각 각각 15.4p(45.7→61.1), 16.6p(47.9→64.5) 상승했다. 이에 수도권도 전체적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수도권은 63.2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16.4p 상승했다. 

주산연은 규제지역 해제와 더불어 1.3 부동산 대책에 포함된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해제, 중도금 대출 보증 분양가 및 특별공급분양가 기준 폐지 등 각종 규제 완화 정책 등 부동산 연착륙 대책에 따른 시장 활성화 및 주택건설사업 불안정성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수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판단했다. 

지방의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도 평균 10.9p(57.7→68.6) 상승했다. 대부분의 지역의 지수가 상승했지만 세종(-0.5), 대구(-7.1)는 하락했다. 주산연은 대구의 경우 대구시가 지난달 31일 신규 주택건설사업 계획승인 보류를 발표한 것이 장래 사업수행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2월 자금조달지수는 50.0에서 72.9로 22.9p 상승했다. 주산연은 "정부의 11.10대책 및 1.3 대책에 포함된 자금지원 및 PF 대출 보증규모 확대 등 부동산 금융경색 완화조치에 이어 '2023 경제정책방향'에서 부동산시장 연착륙 대책을 발표했다"며 "정부의 적극적 대응을 통한 부동산 시장 자금경색 완화 및 거래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수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주산연은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지난 1일 4.75% 인상해 인상폭은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금리 상승 기조를 유지 중"이라며 "단기금융의 불안정성, 투자 심리 위축 및 이로 인한 부동산시장의 침체 등의 문제 해소는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