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장애인 고용률 4.2% 달성..."안정적 근무환경 조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02-15 08: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장애인 의무 고용률 35% 초과...국내 장애인 상시 근로자 비율 대비 약 3배

CJ푸드빌 CI. [사진=CJ푸드빌]



CJ푸드빌은 지난해 12월 기준 장애인 고용률을 4.2%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장애인 의무 고용률인 3.1%를 35% 초과한 수치로 국내 장애인 상시 근로자 비율인 1.49%(2021년 기준)에 비해 약 3배에 달한다.

지난해 CJ푸드빌은 대표이사 산하 ESG 거버넌스체계를 구축하고 ESG 경영 4대 추구 가치를 탄소중립(PLANET), 인권 중심(PEOPLE), 상호 발전(PARTNER), 원칙 준수(PRINCIPLE) 등 ‘4P’로 정의했다. 이를 통해 자발적이고 선제적인 ESG 경영으로 외식업계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

이 중 인권 중심 경영 일환으로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고 안정적인 근무 환경을 위해 적극 노력한 결과 장애인 고용률 신장이란 결과가 도출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그간 CJ푸드빌은 장애인 직무 다양성 확보에 집중했다. 기존에는 후방 지원 업무나 단순 사무에 그쳤던 직무를 직접 고객과 만나는 대면 서비스로까지 확대했다.

안정적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장애인 채용 인사담당자가 직접 ‘장애인 직업 생활 상담원’ 자격증을 취득해 업무 적응은 물론 직무를 수행하며 발생할 수 있는 고충 등을 청취하고 세심하게 지원한다.

현재 CJ푸드빌 장애인 직원 최장 근속 기간은 약 20년에 달하며 빕스 한 매장당 최다 장애인 채용 인원은 5명에 이른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앞으로도 ‘틀림’이 아닌 ‘다름’을 존중하며 함께 일하는 일터를 조성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