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평택지역개발계획에 1조 3천억원 투입 확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02-15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행안부 등 7개 부처와 경기도 및 평택시에서 17개 사업 추진

[사진= 행안부 로고 ]

행정안전부는 미군기지가 이전된 평택지역 개발을 위해 ‘평택지역개발계획 2023년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17개 사업에 1조 3491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평택지역개발계획은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평택시 지역발전을 촉진하기 위하여 수립한 지역개발계획 사업이다.

정부는 2006년부터 2022년까지 17년간 총 80개 사업에 22조 647억원(국비 4조 5913억, 지방비 7756억, 민자 등 16조 6978억)을 투자해 주한미군기지의 평택이전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해에는 행안부 등 6개 부처와 경기도 및 평택시에서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 등 16개 사업에 8011억원(국비 1,458억, 지방비 329억, 민자 등 6224억)을 투입했다. 

이를 통해 지난 2006년부터 17년 동안 추진되었던 1조 1103억원 규모의 국방부 소관 주민편익시설 사업비 투자를 완료하여 노후된 마을회관 신축, 마을진입도로 및 소공원 조성 등을 시행하여 주민생활 여건 개선에 크게 이바지했다.

또한, 대형 국비지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 사업과 평택항~평택역 산업철도 건설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난해까지 7632억원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시민의 다양한 문화생활을 위한 평화예술의 전당 건립 사업 터파기 등 우선시공분 착공(문체부, ‘22.10.)을 진행하고, 올해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2023년에는 행안부 등 7개 부처와 경기도 및 평택시와 함께 17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대비 5,480억 원이 증가한 1조 3491억원 (국비 1435억, 지방비 491억, 민자 등 1조 1565억)이 투입된다. 주요사업으로는 △안정커뮤니티 광장 조성(129억), △평화예술의전당 건립(100억), △서부청소년 수련시설 건립(57억) 등 문화·복지시설 증진 사업 등에 29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또한, 교통․물류시설 확충 사업으로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27억), △이화~삼계간 도로개설(139억), △평택항~평택역 산업철도(250억), △평택·당진항 개발(1171억) 등 사업에 3390억원이 사용된다. 평택호 관광단지 조성(1817억),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조성(3236억) 및 산업단지 조성(4758억) 관광거점 등 도시기능 강화를 위한 체계적 집적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에는 9811억 원을 투입한다.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은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역의 발전을 위하여 평택지역개발계획에 반영된 각 부처의 사업이 연차별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