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공직자, 튀르키예 대지진 구호 성금·물품 긴급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산)김규남 기자
입력 2023-02-15 07: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산시 1300여 공직자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 돕기 위해 성금 1000만원과 긴급 구호물품상자 70여 개 전달

조현일 경산시장(오른쪽)이 직접 튀르키예로 보낼 구호품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산시]

경북 경산시(시장 조현일)가 불의의 지진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형제국 튀르키예를 돕기 위해 십시일반의 한마음으로 아픔을 같이하는 성금과 구호품을 보내기 위해 공무원들이 나섰다 .  

시는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 지역의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긴급 구호물품 지원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튀르키예는 지난 6일 튀르키예 동남부에 발생한 진도 7.8의 대지진으로 현재까지 3만3000여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피해 규모는 시간이 지나면서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명피해만큼 도시 인프라 파괴 여파도 커 추위와 식량, 생활 필수품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시는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이 필요 구호 물품으로 공개한 목록 중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겨울용 의류, 신체 위생용품, 캔으로 된 음식 등을 담은 긴급 구호물품상자 총 70여 개를 오는 17일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을 통해 현지로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1300여 공직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 약 1000만원을 16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키로 했다.
 
조현일 시장은 “튀르키예는 한국전쟁 당시 UN군에서 네 번째로 많은 1만5000여 명의 병력을 파병해 대한민국을 지켜내도록 도와준 혈맹의 형제국가”라며 “튀르키예인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미약하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