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타 월드패널 사업부, 2022년 비식품 트렌드 리포트 발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02-15 09: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2년 비식품 트렌드 리포트 통해 비식품 시장 방향성 예측

  • 코로나19 수혜 및 피해 품목 현황과 고물가 시대 소비 전략, MZ세대 구매 트렌드 주요 키워드

  • 증가된 FMCG 시장 변동성과 불확실성에 대응해 소비자 관찰과 이해가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


마케팅 리서치 기업 칸타(KANTAR)의 월드패널 사업부가 올해 비식품 시장 방향성을 예측할 수 있는 2022년 비식품 트렌드 리포트를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는 코로나19 대유행을 지나며 변화한 비식품 시장의 현황과 3고(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시대 도래로 변화한 소비 양상을 파악해 비식품 시장 방향성을 예측하고자 공개됐다. 
 

[사진=마케팅 리서치 기업 칸타(KANTAR)]


리포트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었던 생활용품과 화장품 시장은 지난해 반등을 통해 비식품 시장의 9.7% 성장률을 기록했고 전체 FMCG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또 소비자 입장에서는 물가 상승 여파로 모든 비식품 카테고리의 가구당 1회 구매액이 증가해 가계 경제에 부담을 주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지난해 비식품 시장은 온·오프라인 시장 모두 성장했다. 특히 온라인 시장은 엔데믹에도 성장이 급증했다. 이 중 주목할 만한 점은 독립 가구가 비식품 시장 내 리테일러들의 성과를 결정 짓는 지표가 됐다는 점이다. 또 시니어가구가 팬데믹 이후에도 높은 구매력으로 활발한 온라인 구매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 수혜 품목으로 분류되는 개인 위생과 집안 관련 품목은 코로나 유행 초기 대비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손 청결제품은 방역 필수품에서 일상 용품으로 변화했고 집밥과 집안 청결 관련 품목에 대한 관심도도 지속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로 인한 피해 품목은 뷰티와 외부 활동 관련 품목이었으나 지난해 거리두기 해제로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두피와 모발 관리가 가능한 헤어 케어 제품을 비롯해 빨래 및 여행 관련 품목 수요가 증가했다. 

리포트는 고물가 시대를 살아가기 위한 소비자들의 소비전략을 크게 세 가지로 구분했다. 첫 번째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PB 브랜드 구매와 두 번째는 저렴한 대용량 제품 구매 및 필요한 만큼만 소용량을 구매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생필품의 중고 거래다.
 

[사진=마케팅 리서치 기업 칸타(KANTAR)]


비식품 소비 트렌드는 MZ세대(독립가구)를 필두로 전 연령대로 확산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치 있는 소비를 실천하는 MZ세대를 통해 다양해진 친환경 옵션과 향을 내세운 생활용품, 다채로워진 색조 화장품 등이 대표적이다.

심영훈 칸타 월드패널 이사는 "코로나19 유행과 3고 시대 도래, 가구 형태 다양화 등 급변하는 세상에 대응하며 소비자들은 진화하고 있다"며 "그런 소비자의 삶에 가장 밀접하게 닿아 있는 FMCG 시장의 변동성과 불확실성은 더욱 증가하고 있으며 소비자 관찰 및 이해가 앞으로 보다 중요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칸타 월드패널 사업부는 지난 1월부터 기존 가구 패널 5000 샘플을 6700 샘플로 늘렸다. 이에 따라 짧은 기간에 다양한 분석 접근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