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매물 소진 영향' 수도권 최대 낙폭 화성시... 최고가 대비 30~40% 하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종현 수습기자
입력 2023-02-13 17:4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경기도 화성시 동탄 아파트 전경[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화성시에서 집값 하락세가 확대되고 있다. 아파트 거래량은 늘고 있지만 동탄신도시와 반월 병점동 위주로 최고가 대비 30~40% 수준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중개업계에서는 시장에 급매물이 소화된 이후 하방 가격대가 형성된 영향으로 분석했다.

1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화성시 반월동 e편한세상반월나노시티역 전용면적 75㎡는 지난달 14일 4억8000만원에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동일 면적이 2021년 12월 8억5500만원에 거래된 것을 고려하면 1년 조금 지난 시기에 가격이 44%가량 하락한 것이다. 병점동 다정마을신한에스빌 1차 전용 67㎡도 지난 4일 2억9200만원에 손바뀜됐다. 2년 전 최고가 4억5500만원 대비 36% 떨어진 가격에 거래됐다.      

2021년 5월 11억55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던 반송동 메타폴리스(주상복합) 전용 112㎡는 지난달 8억8000만원에 매매 계약이 이뤄졌다. 2년이 채 안 되는 시점에 약 3억원 하락했다.  

화성시 아파트 가격 하락세는 통계로도 확인할 수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2월 첫째 주 화성시 아파트 가격은 1.51% 내려 서울, 경기, 인천 등 지역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2021년 12월 둘째 주 아파트 값 하락세(-0.02%) 전환 이후 최대 낙폭이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0.49%)은 물론 경기 지역(-0.75%)과 비교해도 확연히 차이가 나는 수준으로, 화성시는 올해 내내 1%대 낙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화성시 인근 중개업자들은 화성시 아파트 가격 하락세 원인으로 1차 급매물 소진 이후 매물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을 꼽았다. 반월동 인근 A중개 사무소 대표는 "e편한세상반월나노시티역 전용 75㎡가 통상 5억5000만원 수준에 형성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4억8000만원 거래는 급매물"이라며 "화성시 매물이 전반적으로 급매물로 나와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병점동 인근 B중개 사무소 대표도 "급매물이 소진되고 나서 이후에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은 가격 수준대인 매물이 나와야 하는데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중개업자들은 화성시 아파트 가격 하락세가 조만간 멈출 것으로 전망했다. 급매물 거래 이후 집주인들이 가격을 더 내릴 생각이 거의 없고 매수 문의와 아파트 거래량이 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 1월 화성시 아파트 거래량은 460건이었다. 지난해 9월 184건으로 최저 거래량을 기록한 뒤 10월 239건, 11월 296건, 12월 339건으로 매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B중개업소 대표는 "중개를 맡고 있는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보다 50%정도 늘면서 가격도 서서히 오르고 있다"며 "다만 대출금리가 높은 것은 여전히 변수"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