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창립 18주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상우 기자
입력 2023-01-20 10: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제주항공이 올해 창립 18주년을 맞아 ‘경영 정상화 기반 재구축’을 목표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는 19일 열린 창립 18주년 기념행사에서 “구름 걷힌 파란 하늘과 같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국제정세와 경기상황에 대한 예측과 대비가 필요하다”며 “핵심과제를 차질없이 실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선도기업으로 지위를 굳건히 하자”고 당부했다.

세부 목표는 △중단거리 중심의 노선 경쟁력 회복 △안전운항 관리 체계 및 고객 경험 개선의 필수 요소인 IT시스템 고도화 △ESG 경영 내재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 전략 마련 등이다. 특히 기단 경쟁력 강화로 통해 저비용 순환 구조를 다지고 이를 바탕으로 재무구조 개선이 이뤄질 수 있다는 확신이다.

김 대표는 “올해 차세대 신기종 B737-8 도입과 같이 연료효율 개선을 통한 탄소배출 저감과 운항거리 증대로 인한 새 노선 개척 등 높은 수준의 기단 경쟁력을 확보해갈 것”이라며 “기단 선진화는 고효율, 저비용 사업구조를 더 탄탄히 만들어 재무건전성을 크게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IT 시스템 고도화에도 만전을 기한다. 제주항공은 상반기 중에 기존 데이터 분석시스템을 개선하고 데이터 연결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기종 항공기 도입에 따른 안전관리 체계 강화와 고객 이용 편의 증대를 도모한다.

이 밖에 상품과 서비스 수준을 소비자 중심으로 개선하고자 연내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을 추진하며, ESG 경영체계를 기반으로 올해 사업 전반에 ESG 요소를 내재화할 방침이다. 이러한 성과를 발판으로 올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매출 회복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제주항공의 창립 18주년 기념행사는 ‘다시 푸른 하늘, Thanks to you’라는 주제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이뤄졌다. 기념식에서는 대표이사의 기념사를 비롯해 축하 영상 시청, 우수 직원 시상식 등이 진행됐다. 
 

[사진=제주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