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재난본부, '기회의 경기도소방 워크숍' 개최...경기소방 미래 발전방향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3-01-20 10: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직급·직무·세대별로 총 17개 팀 참여 '열기 가득'...참신한 아이디어도 '속출'

[사진=경기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직급별, 직무별, 세대별로 다양한 도내 소방공무원이 한자리에 모여 경기소방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토론하고 발표하며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도 소방재난본부가 20일 용인 소재 경기도소방학교에서 ‘2023 기회의 경기도소방 워크숍’을 지난 1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과장팀, MZ팀, 구급팀, 구조팀, 진압팀, 여성팀 등 직급별, 직무별, 세대별로 총 17개 팀(팀별 6명 참여)이 참여해 △소방 과거와 현재, 미래를 묻다 △소방 이대로 좋은가? 란 주제로 집중 토론한 뒤 자유형식을 통해 발표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구급대원으로 구성된 ‘또 출동이야’ 팀은 구급대별로 한달 평균 4~5건의 이송 관련 민원이 발생 된다며 구급대원들의 애환을 털어놨으며 이들은 민원 대응에 구급팀 만이 아닌 모든 부서가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고 구급대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여성팀원들로 구성된 ‘불도녀’ 팀은 업무에서 여성 소방공무원이 받는 성차별을 해소하는데 모두가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여성 소방공무원도 화재진압도 남성 못지않게 잘 할 수 있다며 화재 등 각종 현장에서 많은 차별하지 말고 응원과 격려를 보내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구조진압팀인 ‘FireBank’ 팀은 하급자는 배우려는 자세와 선배를 이해하려는 마음가짐을, 상급자는 후배를 가르쳐주고 격려해주는 자세를 가져 세대 간 갈등 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발표했다. 

내외근팀인 ‘문무겸비’ 팀은 내·외근 직원이 일대일로 대화하는 상황극 발표를 통해 외근 직원이 내근을 기피하는 현상과 외근 업무의 장점을 유쾌하게 표현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각 팀을 상대로 최종 투표한 결과 최우수에는 진압팀인 ‘더 불로리’ 팀이, 우수에는 구급팀인 ‘또 출동이야’, 북부본부팀인 ‘블랙스완’ 팀이 각각 차지했다.   

조선호 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참가 직원들의 경기도소방 미래 발전방향을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가 많이 제시됐다. 이를 적극적으로 분석해 경기도 소방 행정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가진 재능과 생각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이 같은 토론 행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ih31@ekn.kr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