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준 농협금융 회장 "개개인 1등 됐을 때, '초일류 금융' 발전 가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01-20 09:41
도구모음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

“각자 맡은 업무에서 1등이 되면, 그 1등이 모여 농협금융은 초일류 금융 지주로 도약할 수 있다.”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지난 19일 열린 ‘2023 신년 경영전략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올 한해 더 높은 도약을 이루려면 ‘구성원 개개인’의 각오가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단 점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 것이다.
 
이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는 ‘디지털 혁신’, ‘시너지 확대’, ‘고객과의 소통’ 등을 꼽았다. 회의에 참석한 계열사 대표 및 경영진 약 80명은 이를 효율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논의를 펼쳤다. 또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를 초대해 디지털 금융의 방향성과 중요성 관련 강의를 듣기도 했다.
 
이석준 회장은 “지난해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지속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임직원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올해도 끊임없이 고민하고, 과감하며, 속도감 있게 실행해 목표를 달성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