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北 무인기, 비행금지구역 침투...尹 대국민 사과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1-05 15: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책임자의 무능·기만 문책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구세군 중앙회관에서 열린 2023 시민사회단체 신년하례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북한 무인기가 용산 비행금지구역까지 침투했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름지기 군 통수권자라면 유례없는 안보 참사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고 책임자의 무능과 기만을 문책해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군 당국은 그간 무인기의 비행금지구역 침투 가능성을 극구 부인해왔다"며 "심지어 민주당의 합리적인 문제 제기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이적 행위' 운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밀분석 전까지 P-73(대통령 경호를 위한 비행금지구역, 용산 대통령실 인근 상공 포함)이 뚫린 지도 몰랐던 무능한 군 당국의 작전실패와 허위보고야말로 최악의 이적행위"라며 "전쟁 중이었다면 최고 수준의 형벌이 내려졌을 사안이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실기가 발생했을 때 최종책임자의 역할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빠르고 정확하게 실패를 인정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감당하며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국민께서는 도대체 군 통수권자가 무엇을 하고 있냐고 질타한다. 언론에 비치는 대통령께서는 연일 말 폭탄 던지기만 바쁜 듯 보인다"며 "평화를 지키겠다면서 전쟁위험을 높이는 우를 범해서야 되겠냐. 정권의 무능과 불안을 감추기 위해 안보를 희생하는 최악의 정치"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대통령 말의 무게를 감당해야 한다. 대통령의 강경한 말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또 다른 위기를 발생시킬 수 있다"며 "과격한 발언을 삼가고 이럴수록 더 엄중하게 처신해달라. '아마추어 정권이 운전대 잡고 과격 운전하다 사고 날 것 같다', '더 이상 불안해 못 살겠다' 호소하는 국민을 헤아려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거듭 강조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제1 의무이다. 자신의 책무를 완전히 내팽개친 군 당국과 정부에 사태의 원인과 책임을 철저히 따져 묻고 재발방지책을 확실히 요구하겠다"며 "특히 또 다른 작전 실패를 불러올 수 있는 군 당국의 '작전 관련 허위 보고'는 군기 문란으로 규정하고 엄중한 귀책을 묻겠다. 우리 군이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회복할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