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일월 정신 담긴 새로운 명소 '일월문화공원' 준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포항) 최주호 기자
입력 2022-12-19 16: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총 사업비 125억원 투입, 2만3330㎡ 규모

  • 연오랑세오녀 동상, 일월 정신 기념단, 일월문화기념관 등 조성

일월문화공원 준공식 장면 [사진=포항시]

경북 포항시는 19일 해와 달의 정기를 타고 난 연오랑과 세오녀의 고장인 오천읍 세계리 일원에 일월문화공원을 조성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김병욱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문화공원 및 관광 자원으로서 오천 일월문화공원의 준공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월문화공원은 ‘연오랑세오녀’ 설화의 배경으로 전해지는 해병대 1사단 내 일월지와 가까운 오천읍 세계리 일원에 포항시가 지역 문화공원을 조성해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 자원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지난 2013년 도시관리계획에서 공원으로 변경 지정됐으며, 2017년 토지 보상을 시작으로 2019년 9월 본격적으로 공원 조성공사를 착공해 올해 6월 말 콘텐츠 사업을 완료하고 일월문화공원 조성이 마무리됐다.
 

일월문화공원 전경. [사진=포항시]

이번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문화적 우수성을 강조하기 위해 추진한 3대 문화권 관광 기반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국·도비를 포함해 총 사업비 125억원이 투입됐다.
 
2만3330㎡(약 7070평) 면적에 연오랑세오녀 동상, 일월 정신이 깃든 기념단, 일월문화기념관, 일월지, 청동기시대 유물, 선돌, 암각화, 고분, 관리사무소, 주차장 등을 조성해 포항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서 다양한 관광객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준공식은 김동은 무용단의 축하 공연에 이어 사업 추진 경과 보고, 이강덕 포항시장의 감사패 수여(시공사 1명, 자문위원 2명), 주요 내빈들의 축사, 기념 촬영 및 퍼포먼스, 시설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역사적 유산이 깃든 문화공원인 일월문화공원을 동해면에 있는 연오랑세오녀테마파크 공원과 장기면 유배문화체험촌 등과 연계해 시민들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 널리 홍보함으로써 포항의 새로운 관광 자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