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원, 베트남 국립박물관에 한국실 개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하노이(베트남)=김태언 특파원
입력 2022-12-19 18: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통, 현대, 첨단기술' 등 3가지 테마로 조성

베트남민족학박물관 내 한국실 개관식[사진=주베트남 한국문화원]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베트남 하노이 꺼우저이구에 위치한 국립 베트남민족학박물관(Vietnam Museum of Ethnology) 내 한국전시실이 개관했다. 주베트남 한국문화원은 베트남 주요 박물관 중 하나인 베트남 민족학박물관에 한국 자료를 전시하는 한국관을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관식 행사에는 오영주 주베트남 한국대사, 석진영 한국문화원장, 탕쑤언타잉 베트남 사회과학연구원 부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개관식, 전시실투어, 한국문화체험, K팝 랜덤댄스 이벤트, 기자간담회 등이 열렸다.

문화원에 따르면 새롭게 개관한 민족학박물관 한국실은 크게 3가지 테마로 구성됐다. 먼저 첫 번째 테마는 ‘전통한국’으로 한국인의 전통적인 삶의 모습을 한옥을 통해서 보여준다. 두 번째 테마는 ‘전통과 현대의 이음’으로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뚜렷한 한국의 사계절과 건축물, 민화 등이 영상물로 구현됐다. 마지막 세 번째는 ‘현대한국’으로 한국의 도시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집의 형태인 아파를 구현해 한국의 역동적인 삶을 보여준다.

문화원은 이번 전시실 구성을 통해 한국인의 조선시대 한옥부터 현대의 아파트를 표현하면서 이를 통해 집의 구조, 물품, 일상생활 모습 등을 표현하고 동시에 전통과 현대를 알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개관실은 한국 문화관광체육부가 베트남 민속박물관로부터 향후 10년간 공간을 임차하는 형식으로 전시가 진행된다.

석진영 주베트남 한국문화원장은 “2019년부터 준비된 한국실이 이제 결실을 보게되었다”며 “한·베 양국의 이러한 박물관의 교류는 사실상 첫 번째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양국의 민속학 연구자들이 다양한 연구를 해갔으면 좋겠고 많은 관람객들이 한국실에 방문해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