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메시, 우승컵 들기 전 입은 '검은 옷'...무슨 의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2-19 14: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타밈 빈 하마드 알타니 카타르 국왕(왼쪽)이 리오넬 메시에게 검은색 옷을 입혀주고 있다. [사진=XINHUA·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우승을 결정 지은 뒤 타밈 빈 하마드 알타니 카타르 국왕은 리오넬 메시에게 검은색 옷을 입혀줬다.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는 프랑스와 접전 끝에 우승했다. 

이후 진행된 시상식에서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함께 무대에 오른 카타르 국왕은 메시에게 금색 장식이 들어간 검은색 긴 옷을 입혔다. 

이 옷은 아랍권 전통 의상인 '비슈트'로, '귀족' '품위'라는 의미를 지녀 국왕이 항상 착용하는 옷이다. 

아랍권에서는 왕위 세습과 같은 중요 행사 때 남성들이 착용하며, 가정에서는 결혼하는 아들에게 아버지가 입혀주기도 한다. 

비슈트를 두고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인 BBC 해설자 게리 리네커는 "그들이 메시의 유니폼을 가린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한 반면,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중동 지역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하는 순간 이 옷을 입는 것은 영광일 것"이라고 밝혔다. 

타밈 빈 하마드 알타니 카타르 국왕(왼쪽)이 리오넬 메시에게 검은색 옷을 입혀주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