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진 오토바이 돕다가, 40대 연극배우 음주운전 발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12-19 10: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길가에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도우려던 40대 운전자가 뺑소니로 오해받아 신고 당한 끝에 음주운전 사실이 발각됐다.

지난 18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특수폭행·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40대 후반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0시 50분께 관악구 신림동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그는 앞서 달리던 오토바이가 넘어지자 갓길에 차를 세우고 운전자 구호조치를 한 뒤 현장을 떠나려고 했다. 그러나 인근에서 자전거를 몰던 B씨가 이를 뺑소니로 착각하고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음주운전이 적발됐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90%로 면허 취소 처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A씨는 자신을 막아서는 B씨를 차로 부딛치고 인근 상가 지하주차장까지 차를 몰다가 출동한 경찰관도 차로 밀었다. B씨와 경찰관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이 연극배우라고 진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