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피유코어, 업계 최초 '준불연재료' 폴리우레탄 단열재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2-19 10: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SKC의 폴리우레탄사업 투자사 SK피유코어가 업계에서 처음으로 불에 타지 않는 폴리우레탄 단열 소재를 개발했다.

SK피유코어는 에스와이, 금성인슈텍,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등 4개 기업과 지난 10월부터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 개발한 우레탄 단열재 제품이 이달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에서 실시한 준불연재료 적합 시험을 통과했다고 19일 밝혔다. 준불연재료란 불에 타지 않는 불연재료에 준하는 성질을 가진 재료를 뜻한다.

폴리우레탄 단열 소재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가 인정한 준불연재료 적합 시험을 통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폴리우레탄 단열 소재는 그간 불에 잘 타는 가연성 소재로 여겨져 왔다.

SK피유코어는 폴리우레탄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원료인 폴리올에 적용할 수 있는 난연 물질 배합 시스템을 구축해 단열 성능을 유지한 고난연 폴리올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폴리올 기초 원료를 공급하는 롯데케미칼은 내열성을 강화한 원료를 개발했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롯데건설은 제품을 실제 건설 현장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이뤄진 준불연재료 적합 시험에선 얇은 강판이 외벽 마감 재료로 사용됐다. 또 단열재 제작 공정에 쓰이는 발포제 역시 온실가스 배출을 대폭 줄인 친환경 발포제를 활용해 친환경성도 확보했다.

SK피유코어는 단열재 제조사들과 함께 폴리우레탄 단열재 양산 기술과 전용 설비 개발에도 착수했다.

SK피유코어 관계자는 “뛰어난 단열성능과 난연성을 동시에 보유한 단열재로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면서도 화재에 대한 안전을 확보하고 관련 정책 강화에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며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친환경·고부가 폴리우레탄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SK피유코어(당시 MCNS) 관계자들이 유리병에 담긴 폐PU 조각과 리폴리올(갈색 액체), 리폴리올로 만든 새 PU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SK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