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메시, 마침내 월드컵 우승 트로피 품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2-12-19 04: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아르헨, 승부차기 끝에 프랑스 꺾고 36년 만에 우승

  • 대회서 7골 터트린 메시, 골든볼(최우수선수) 차지

  • 프랑스, 승부차기서 잇달아 실축...준우승에 만족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36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트로피를 들어 올리면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의 '라스트 댄스'가 월드컵 우승으로 매듭을 지었다.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이 이끄는 FIFA 랭킹 3위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지난 대회 우승팀인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와 격돌했다.

양팀은 전·후반전 90분 동안 2-2, 연장전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아르헨티나는 프랑스를 상대로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자국에서 열린 1978년 대회와 1986년 멕시코 대회에서 우승한 데 이어 36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번 월드컵 결승전에서 선제골은 전반 21분께 아르헨티나가 만들어냈다. 아르헨티나의 앙헬 디마리아가 프랑스의 페널티 지역 왼쪽을 돌파하는 과정에서 우스만 뎀벨레에게 밀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메시는 날카로운 왼발 슛으로 프랑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대회 6번째 골이자 본인의 첫 월드컵 결승전 득점이었다. 이 골로 아르헨티나는 1-0으로 먼저 달아났다.

아르헨티나는 선제골 이후에도 공세를 이어갔고, 전반 36분에는 추가 골까지 터트렸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메시의 패스를 오른쪽 측면에서 받은 훌리안 알바레스가 원터치로 연결했고, 마크알리스테르가 페널티 지역 안으로 들어가며 반대편으로 건넨 공을 디마리아가 차분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성공시켜 프랑스를 2-0으로 따돌렸다.
 

1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가운데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술집에서 아르헨티나 축구 팬들이 응원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하지만 후반 중반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연속골을 넣으면서 반격에 나섰다. 후반 35분께 아르헨티나의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콜로 무아니가 오타멘디에게 얻어낸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음바페가 키커로 나서 득점을 성공시켜 2-1로 쫓아갔다.

이어 1분여 만에 음바페가 역습 상황에서 다시 한번 아르헨티나 골망을 흔들었다. 코망이 메시에게서 공을 빼앗은 뒤 보낸 패스를 아드리앵 라비오가 왼쪽 측면으로 길게 올렸고 음바페가 튀람에게 헤더로 연결한 뒤 되받은 공을 발리슛으로 연결해 2-2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아르헨티나와 프랑스는 연장전에서도 쫓고 쫓기는 경기를 펼쳤다. 연장 후반 3분 아르헨티나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의 슈팅을 프랑스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선방했지만, 막고 나온 공을 메시가 다시 오른발 슛을 해 3-2로 또다시 달아났다. 메시의 추가 골로 아르헨티나의 월드컵 우승이 결정되나 싶었지만, 프랑스는 연장 후반 13분 재차 동점골을 만들어 냈다. 이번에도 음바페였다.

아르헨티나의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음바페의 슛이 아르헨티나 수비수 곤살로 몬티엘의 팔에 맞아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번에도 키커로 나선 음바페는 차분하게 득점을 성공시켜 동점을 만들었고, 끝날 것만 같았던 연장전을 승부차기로 끌고 갔다.
 

아르헨티나가 36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정상에 오른 가운데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희비는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승부차기에서 1번 키커로 나선 음바페와 메시는 나란히 득점에 성공했지만, 프랑스의 2번 키커 코망의 슛이 아르헨티나의 마르티네스 골키퍼에 막혔고, 3번 키커 추아메니마저 실축하면서 월드컵 우승 주인공은 아르헨티나가 됐다.

한편 메시는 이번 대회 7골을 터트리면서 골든볼(최우수선수)을 차지했다. 또 이번 대회 최고의 21세 이하 선수에게 주는 '영플레이어상'은 아르헨티나의 2001년생 미드필더 엔소 페르난데스(벤피카)가 거머쥐었으며, 골든 글러브(최고의 골키퍼) 역시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받으면서 아르헨티나는 잔치를 벌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