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원 투표 100%' 전대 룰 개정 '속전속결'…이르면 이번 주 마무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2-12-19 00: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역선택 방지' 이중장치도...유승민 등 비윤계 반발

  • 20일 상임전국위·23일 전국위 소집 등 '초스피드' 진행

  • 룰 개정 시 '친윤 후보 압축' 작업도 속도 낼 듯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원 투표 반영을 비율을 기존 70%에서 100%로 올리는 룰 개정 작업이 이번 주 시작될 전망이다.

18일 여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주 전당대회 룰 개정과 관련한 논의를 시작, 속전속결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르면 오는 19일 비대위 회의에서 당헌·당규 개정 안건을 의결한다. 이어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의가 이를 통과시키면 연내 개정 작업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대위 논의 결과에 따라 오는 20일 상임전국위·23일 전국위 소집 등도 '초스피드' 진행도 불가능하지 않다.

당내에서는 현행 7대3(당원 투표 70%·일반 국민 여론조사 30%)인 대표 선출 규정을 당원 투표 비율을 100%로 늘리는 방안이 유력하다.

또한 다른 당 지지층을 배제하는 '역선택 방지 조항'도 도입할 가능성이 크다. 현행 당원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율이 5:5인 대통령 후보 경선과 공직선거 후보 경선 등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 것이다.

당내 의견 수렴 작업은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다. 국민의힘 초·재선 의원들은 지난주 자체 간담회를 열어 '100% 당원 투표' 전대 룰에 대해 찬성 입장으로 의견을 모았다.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의 경우,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개별 소통해 중지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내 비윤(비윤석열)계의 반발이 격화될 전망이다.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완전히 배제하면 당이 민심과 괴리될 것이란 우려와 함께, 룰 개정이 친윤(친윤석열)계 대표 선출을 위한 사전 작업이란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이미 대표적 비윤계 당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전대 룰 개정 작업이 사실상 '유승민 솎아내기'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사석에서 '당원투표 100%'를 거론했다는 한 언론보도를 인용해 윤 대통령이 헌법과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또 공천개입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권 주자들 사이에서도 전대 룰 변경에 대한 입장이 엇갈린다.

권성동 의원을 비롯해 김기현·조경태 의원 등은 '당원 투표 100%'로의 룰 변경에 찬성한다. 반면 친윤계로 분류되는 윤상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범친윤계' 안철수 의원은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도 전대 룰이 '당심 확대'를 명분으로 당원 투표 100%로 개정된다면 '친윤 후보' 압축 작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일반 여론조사는 물론 국민의힘 지지층 대상 조사에서도 선두권을 달리는 유 전 의원에 맞설 친윤계 대항마가 시급한 탓이다.

이미 당내 일각에서는 권성동·김기현·나경원 등의 단일화, 입각설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소위 '김(기현)-장(제원) 연대' 현실화 가능성도 커질 것으로 점쳐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