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8㎿급 해상풍력발전 시스템 국제 형식인증 취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2-12 17:34
도구모음
두산에너빌리티가 8㎿(메가와트)급 해상풍력발전 시스템 ‘DS205-8MW’에 대해 국제인증기관으로부터 형식인증을 획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8㎿급 해상풍력발전 시스템에 대해 국내 최초로 국제인증기관 데비오씨씨(DEWI-OCC)의 국제 형식인증을 취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형식인증은 설계평가·제조평가·형식시험 등의 항목을 모두 충족해야 취득할 수 있다.

이로써 두산에너빌리티의 8㎿급 해상풍력발전 사업이 본궤도에 올라탈 전망이다. 2018년부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지원을 받아 8㎿급 해상풍력발전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1월 전남 영광군에 시제품을 설치하고 실증운전을 진행해 왔다.

DS205-8MW는 해상풍력이 발달한 유럽 국가들보다 풍속이 느린 한반도 서남해 환경에 맞춤형으로 설계된 게 특징이다. 평균 풍속 초당 6.5m에서도 30% 이상의 이용률을 확보할 수 있도록 블레이드 길이를 100m, 로터 직경(블레이드 끝이 그리는 원의 지름)을 205m로 늘렸다. 로터 직경이 길면 그만큼 바람을 받을 수 있는 면적이 증가해 발전효율을 높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블레이드 길이가 2배로 늘어나면 바람을 받는 면적은 4배로 증가한다.

100m 블레이드 개발에는 두산에너빌리티, 한국재료연구원, 휴먼컴퍼지트가 협력해 개발했다. 국제공인 시험기관인 부안 풍력시험동에서 설계수명 25년에 대한 반복 피로 하중 시험과 태풍 등 극한 상황에서의 하중 시험을 통과하는 등 블레이드의 구조 건전성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세일종합기술공사와 서울대학교도 각각 하부구조물 설계·운송·설치, 블레이드 소음 저감 등의 역할을 맡았다.

박홍욱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BG장은 “국내 산·학·연이 함께 개발한 8㎿ 해상풍력 터빈으로 국내 해상풍력 시장 내 영향력 확대에 나서겠다”며 “터빈 부품 국산화율을 더 높이고 해외에 의존하던 터빈 유지보수 서비스를 국내 기술·인력으로 대체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가 지난 1월 전남 영광군 백수읍 국가풍력실증센터에 설치한 8㎿급 해상풍력발전기 [사진=두산에너빌리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