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한전채 발행 한도 5배 늘리는 한전법 개정안 '부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2-08 17:1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양이원영 "한전채 발행 한도 늘리는 것은 밑빠진 독에 물 붓는 것"

김진표 국회의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안 보고 및 각종 법안을 처리했다.[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의 채권 발행 한도를 확대하는 내용의 한전법 개정안이 8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한전법 일부개정안을 상정했다. 하지만 재적 203명 중 찬성 89명, 반대 61명, 기권 53명으로 부결됐다. 민주당 의원 대다수가 기권 혹은 반대 표결을 한 것이다.

해당 개정안은 자본금과 적립금을 더한 금액의 2배로 제한된 현행 한전채 발행 한도를 5배까지 높여주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현재 영업 적자인 한전은 대규모 당기순손실이 적립금에 반영되면 현행법상 회사채를 더는 발행할 수 없는데 이는 한전이 채권을 추가로 발행할 수 없게 돼 경영난을 겪는 상황을 방지하자는 취지의 법안이다.

개정이 이뤄진다면 한전은 추가 회사채 발행으로 자금 여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될 계획이었다. 개정안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통과했다. 하지만 야당 측에서 적자가 지속하는 한전의 회사채 발행 한도를 늘리는 것은 미봉책이며, 적자를 줄일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산자위 소속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반대토론을 통해 "이런 회사채 돌려막기에는 적자 늪에서 빠져나올 수 없으며, 허우적댈수록 더 깊게 빠져들 뿐"이라며 "AAA 신용등급인 공기업 한전의 재무 위기는 공기업 회사채 발행 등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꼬집었다.

양 의원은 "한전채 발행 한도를 늘리는 것은 미봉책일 뿐이며, 밑 빠진 독에 물을 붓는 것에 불과하다. 부작용도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그렇지 않아도 좋지 않은 자금시장을 더욱 경색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많은 사람이 전기가 공공재라고 오해하고 있지만, 전기재는 공공재가 아니라 필수재이자 희소한 시장재다. 내가 쓴 전기요금을 내가 제대로 내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내거나, 아니면 세금으로 메꾸거나, 아니면 우리 아이들에게 빚으로 떠넘기게 된다"며 "한전 적자에 대한 해결책은 명료하다. 전기 요금에 연료비 등 발전원가를 제대로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