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5개월 만에 40%대 복귀...화물연대 '법‧원칙' 대응 효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2-08 10: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PK 제외 전 지역·전 연령대서 지지율 상승...국힘(41.9%) 지지율, 민주(37.9%) 추월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1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긍정평가)가 40%를 돌파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에 대한 법과 원칙에 따른 강경 대응이 보수층과 일부 중도층을 결집시킨 결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와 함께 국민의힘 지지율도 더불어민주당을 추월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5%(매우 잘함 29.9%·잘하는 편 11.6%), 부정평가는 56.7%(매우 잘 못함 51.8%·잘 못하는 편 4.9%)로 집계됐다.
 
해당 기관의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를 넘긴 것은 지난 7월 첫째 주 조사(7월 4~5일, 42.7%) 이후 5개월여 만이다.
 
직전 조사(11월 21~22일) 대비 긍정 평가는 9.1% 포인트(p) 상승했고, 부정 평가는 9.7%p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41.6%, 2.6%p↓)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상승했다. 전 연령대에서도 지지율이 상승했고, 특히 20대(38.9%, 11.9%p↑)와 60대 이상(53.1%, 13.9%p↑)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1.9%, 더불어민주당 37.9%로 집계됐다. 직전 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8.3%p 상승, 민주당은 7.2%p 하락했다. 정의당은 3.6%로 직전 조사보다 0.5%p 떨어졌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1.7%p 내린 12.8%다.
 
서요한 여론조사공정 대표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에 "최근 화물연대 파업 등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고수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며 "특히 충청권과 20대·60대 이상 지지층이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 증가가 민주당 지지율 하락으로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며 국민의힘과 민주당 지지율 역전 현상을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100% RDD 방식의 ARS로 진행했고 전체 응답률은 3.6%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2개의 댓글
0 / 300
  • 법과원칙준수 대한민국 만세.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3
  • 대한국민 국민들 정말 노답이다
    이태원사태에 대해서는 외면만하면서
    화물연대에서는 이렇게 환호하는것을 보면
    강자에 대한 대리만족을 카타르시스처럼 느끼는듯하다
    언젠가 우리한데도 유사한 고통이 찾아오면 그때서야 께달을까

    공감/비공감
    공감:7
    비공감:2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