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스터디, 벤처캐피털 땡스벤처스 설립..."초기 스타트업 투자 집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2-05 11:0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손은진·김정민 대표, 윤예섭 파트너 등도 주주로 참여

[사진=메가스터디]




메가스터디가 지난 1일 신규 벤처캐피털 ‘땡스벤처스’를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메가스터디는 지난 11월30일 이사회 승인절차를 거쳐 1일 법인설립 등기를 신청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메가스터디는 지난 6월 신기술금융투자회사 메가인베스트먼트를 JB금융지주에 매각한 뒤 약 6개월만에 신규로 투자 전문 자회사를 보유하게 됐다.

땡스벤처스 최대주주는 70% 지분을 보유한 메가스터디다. 메가스터디 손은진 대표, 땡스벤처스의 김정민 대표, 윤예섭 파트너 등도 책임경영의 의지를 담아 주주로 참여했다.

그간 메가스터디는 기존 자회사인 메가인베스트먼트를 통해 2012년 벤처 투자를 시작으로 초기 스타트업 투자에 지속해서 관심을 가져왔다. 이번 땡스벤처스 설립도 초기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에 집중하려는 손은진 대표의 강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측은 “땡스벤처스를 통해 금전적 투자뿐만 아니라 경험과 자원을 전수하며 후배 스타트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손은진 메가스터디 대표는 “땡스벤처스는 연내 창투사 라이센스를 취득한 후 내년 초 곧바로 1호 펀드를 결성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며 “메가스터디 투자 전문 자회사로서 잠재력 있는 초기 스타트업 발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