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당권 주자들 언급 "다들 성에 안 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2-12-03 19:0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현재 거론되는 당권 주자들에 대해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며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주 원내대표는 3일 대구 수성대학교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가 주장한 ‘원내대표’의 첫 번째 조건은 출신 지역이다. 현재 하마평에 오르는 인물 중에는 수도권에 대한 적절한 대처가 가능한 이가 없다. 수도권은 의석 중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지역이다.
 
이외 MZ세대(밀레니얼+Z세대·1980~2004년생)에 대한 선호도, 공천에서 휘둘리지 않는 ‘신념’ 등도 주요 역량으로 제시했다.
 
주 원내대표는 현재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대표, 김기현· 윤상현·조경태 의원 등의 이름을 말한 뒤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확신이 있는 사람이 안 보인다는 게 당원들의 고민"이라고 말했다.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방식도 언급했다 그는 "(내년) 3월 12일 안에 전당대회를 치러서 거론되는 당권주자 중에서 당 대표를 뽑느냐, 아니면 윤석열 대통령이 정치권에 없었지만 (대선에서) 이겼듯이 좀 늦더라도 새로 사람을 찾아서 하느냐 이런 문제도 정리가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수 당원이 3월 12일 안에 끝내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피력하는 상태“라며 ”대표 선출방식도 기존 방식을 고수할지 새 조항을 추가할지 여부에 대해 논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