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리인벤트 2022] AWS, 데이터 분석·시각화 도구 퀵사이트 확산 촉진…"과거 분석 넘어 미래 예측까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라스베이거스(미국)=임민철 기자
입력 2022-11-30 17:4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BI 도구 퀵사이트 자연어 질의 도구 '퀵사이트 Q'에 다섯 가지 신기능 추가

아담 셀립스키 AWS 최고경영자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AWS 리인벤트 2022 현장 기조연설을 진행하며 BI 도구 아마존 퀵사이트의 자연어 기반 데이터 질의 기능 '아마존 퀵사이트 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임민철 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가 클라우드 서버리스 형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기술 '아마존 퀵사이트(Amazon QuickSight)'에 탑재한 자연어 기반 데이터 조회 기능의 지원 범위를 과거 분석에서 미래 예측으로 확대한다.

AWS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AWS 리인벤트 2022 현장에서 아마존 퀵사이트를 사용한 BI 작업 간소화를 지원하는 신기능을 발표했다. 이로써 사용자가 판매 예측, 중요 운영 보고서 배포, 트래픽 집약적 웹사이트 분석, 방대한 데이터 세트 시각화 분석 등을 활용해 대규모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했다.

AWS는 아마존 퀵사이트의 자연어 기반 데이터 질의 기능인 '퀵사이트 Q'를 머신러닝 기술과 결합된 서비스로 확장했다. 사용자가 자연어로 더 쉽고 빠르게 질문을 던질 수 있게 했다. 데이터 준비를 자동화해 판매 예측 등 특정 예측 결과를 받고 그 이유까지 되물을 수 있게 됐다. 모든 사용자가 비즈니스 데이터에 대해 자연어로 질문하고 시각화를 통해 몇 초 만에 정확한 답을 받을 수 있다. 누구나 기술적 전문 지식 없이 과거 추세와 지표를 탐색하고 사용자에게 데이터 기반 통찰력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영업 담당자가 '작년에 가장 많은 품목을 판매한 곳이 어디인지' 묻거나 재무 담당자가 '목표 대비 실제 수익이 얼마인지' 물을 때 아마존 퀵사이트 Q는 머신러닝 기술로 강화된 신기능을 통해 빠르게 답을 제시한다. 또 비즈니스 사용자는 과거의 추세가 유지될 때 성과 지표 달성 가능성을 전망하기 위한 질문을 던지고 특정한 현재 비즈니스 성과에 기여한 과거 데이터를 확인하기 위해 '왜'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

사용자는 다른 신기능인 '아마존 퀵사이트 페이지별 보고서(Amazon QuickSight Paginated Reports)'를 통해 아마존 퀵사이트에서 대화형 대시보드와 페이지를 매겨 출력한 보고서를 생성하고 데이터 세트 수십억 행을 빠르게 분석·시각화할 수 있다. 프로그래밍 방식으로 BI 자산을 관리하고 앞서 구축된 시스템을 빠르게 전환할 수 있다. 이는 아마존 퀵사이트 기업용 버전(QuickSight Enterprise Edition)을 사용하는 모든 고객사에 부가기능(add-on)으로 제공된다.

앞서 소개된 두 신기능 외에 세 가지가 더 있다. AWS는 BI 팀이 아마존 퀵사이트 Q로 자연어 기반 데이터 질의를 할 때 필요한 데이터 준비 시간을 며칠에서 몇 분으로 단축하는 '자동 데이터 전처리(Automated data preparation)'를 제공한다. 아마존 퀵사이트의 초고속·병렬·인메모리·계산엔진(SPICE)을 강화해 사용자가 인프라 설정과 관리 없이 수십억 행(row)에 달하는 대규모 데이터 세트를 SPICE에 연결하고 빠르게 분석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퀵사이트 API 기능을 확장해 기업이 기존 구축형 BI 툴과 자산을 프로그래밍 가능한 방식으로 관리하고 향후 클라우드 기반으로 쉽게 이전하도록 했다.

G2 크리슈나무티(G2 Krishnamoorthy) AWS 분석 담당 부사장은 "10만여 고객이 퀵사이트로 BI 수요를 충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퀵사이트는 클라우드용으로 구축된 포괄적이고 빠른 서비스로 BI 운영 간소화, 직관성, 유연성, 접근이 강화됐다"며 "AWS는 대규모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고급 BI 기능을 제공해 지속해서 고객을 위해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 퀵사이트는 3M, 베스트웨스턴, 브리스톨-마이어스 스퀴브, 캐피탈 원, 컴캐스트, 익스피리언, 가디언 라이프, 맥도날드, NFL, NTT 도코모, 지멘스, 유나이티드항공 등에 도입됐다. 아마존 퀵사이트가 작년 80여개 신기능을 추가하고 이번에 주요 신기능을 추가한 것은 고객 인프라 사이에서 클라우드 기반 BI 확산을 추진하고 통합해 나가려는 AWS 전략의 일환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