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지정··· 2027년부터 7만가구 순차공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28 11: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무주택 청년·서민 내집마련 기회 확대

[사진=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위치도.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29일 광명시흥지구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다고 28일 밝혔다.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는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노온사동, 가학동과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대다. 총 1271만㎡(384만평) 규모로, 여의도 면적의 4.3배에 달한다.

국토부는 오는 2031년까지 순차적으로 공공주택지구를 완성해 이 일대에 약 7만 가구(16만명)가 자족할 수 있는 스마트 시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일자리·교육·문화 등 정주환경을 우선해 개발하며, 청년주택 등을 포함해 수요자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주택도 들어선다.

도시철도 역 인근에는 개발밀도를 높이는 콤팩트시티 개발 방향을 적용해 역 접근성에 따라 개발밀도를 부여한다. 또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주거지 및 업무·문화·지원시설용지 등을 배치해 국민 주거 안정과 더불어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서울 도심으로 20분대 진입이 가능하도록 광명시흥을 가로지르는 도시철도도 신설된다.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GTX-B(신도림역) 노선을 비롯해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 서울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구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목감천을 중심으로 한 녹지생태축도 구축한다. 목감천 수변공간을 활용한 테마별 자연형 공원 등을 조성해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지역 커뮤니티 공간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국토부는 해당 도시개발 아이디어를 접목하기 위한 국제 설계공모를 추진, 2023년 관련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2024년 지구계획 승인, 2025년 공사착공이 이뤄지면 2027년부터 주택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박재순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는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 '청년・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계획' 발표 이후 첫 지정되는 지구"라며 "앞으로 의왕, 군포, 안산 등의 지구들도 순차적으로 지정을 완료해 청년·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 기회 확대를 위한 안정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