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잉글랜드 '에이스' 케인 6점대 평점…부상 회복 실패했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11-26 07:2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슈팅 2개로 무기력한 모습 보여

26일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미국과의 경기에서 헤리 케인이 공격에 실패하고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졸전 끝에 미국과 비긴 가운데 헤리 케인의 몸 상태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잉글랜드는 2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미국과 0-0으로 비겼다. 팀의 '에이스' 케인은 90분을 뛰고도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미국이 잉글랜드를 몰아붙였다. 전반 32분 풀리시치의 왼발 슛이 미국 진영 크로스바를 맞았다. 후반전 미국은 잉글랜드의 측면을 집요하게 공략했다. 골은 만들지 못했지만 수차례 잉글랜드는 고전했다. 

앞서 잉글랜드는 이란을 6-2로 이겼기 때문에 자신감이 오른 상태였다. 케인은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어시스트 2개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전반 우측에서 크로스를 통해 라힘 스털링의 득점을 도왔다. 후반에는 2선에서 전방으로 전진패스를 통해 마커스 래시퍼드의 득점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경기 후반 고통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이날 선발로 출장한 케인은 전후반 90분을 뛰고도 슈팅 두 개를 기록했다. 케인은 2번의 태클 시도, 1번의 드리블 돌파를 했다. 패스 성공률도 70%대를 기록해 슈팅과 패스 모두 살리지 못했다. 전반 초반 시도한 슈팅은 상대 수비에 막혔다. 후반 막판 시도한 헤더는 골대를 벗어났다. 유효슈팅조차 기록하지 못하면서 부상에 대한 의구심을 지울 수 없는 것이다. 

케인은 팀에서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을 받았다. '후스코어드닷컴'는 케인에게 6.48점을 부여했다. 케인보다 평점이 낮은 선수는 라힘 스털링(6.1점) 뿐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