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I 방문해 방위산업수출전략회의 주재..."방산 수출, 국가 간 협력의 기반"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전시된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제기 3호기 등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첫 방위산업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 공장 현장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를 마치면서 "방위산업 수출은 다른 분야 수출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일반 수출은 경제 성장을 위해 필요하지만 방위산업 수출은 국가 안보를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느 나라도 내수 수요만으로 방위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할 수 없다"며 "막대한 연구개발 비용이 들어가는 방위산업의 특성상 수출이 없으면 고도화된 무기 체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윤 대통령은 "방산 수출은 국가 간 협력의 기반이 된다. 아무리 강한 국가도 혼자 안보를 책임질 수는 없다"면서 "동맹과 우방국이 반드시 필요한데, 방산 수출은 우방국과의 국방 협력 체제를 강화시켜 경제를 키울 뿐 아니라 안보의 지평을 넓힌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KAI가 현재 개발 중인 초음속 전투기인 KF-21에는 21만 개의 부품이 필요하다는데, 모든 산업이 그렇지만 방산 만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이 중요한 분야는 없다"면서 "방산 생태계를 이루는 중소기업들이 건실하게 성장해야 우리 국방도 튼튼해진다. 정부도 부품 국산화를 위한 투자와 금융 지원에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방위산업은 국가의 최첨단 기술이 응축된 분야다. 방위산업을 통해 그 나라의 산업 수준을 알 수 있는 것"이라며 "우리는 무에서 유를 창출했다. 헌신한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방위산업의 또 한번의 도약을 위해 힘을 합쳐 뜁시다"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방위산업 수출 수주액은 역대 최고 수준인 170억 달러 규모다. 방산 수출 수주액은 2020년까지 오랜 기간 연평균 30억 달러 규모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72억5000만 달러로 증가했다. 올해는 폴란드와 124억 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무기 수출 계약을 성사시켜 전년도 실적을 배 이상 뛰어넘는 성과를 이뤘다.

대통령실은 "올해 우리나라가 방산 수출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것은 방위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강한 의지가 있었다"며 "또 우수한 기술력으로 수요국 맞춤 무기체계를 적기에 제공할 수 있는 방산업체의 생산능력, 그리고 우리 군의 적극적 지원 등이 결합한 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 주재 후 인근 방산업체를 격려 방문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자주포, 장갑차, 대공무기, 무인차량 등 무기체계 개발 계획을 확인하고, 호주 수출이 논의되는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에 '세계 시장 석권!!'이라고 사인했다. 현대로템에서는 K2 전차, K808 차륜형 장갑차, 다목적무인차량 등을 둘러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