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의 상한선을 두고 유럽연합(EU) 내부에서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상한선인 ‘배럴당 65달러’가 너무 낮다는 의견과 너무 높다는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며 EU 차원에서 결론을 못 내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U 소속 27개국 대사들은 23일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에 대한 이견을 조율하기 위해 만났다. 합의가 이뤄지면 내달 5일부터 상한선이 적용되며, 주요 7개국(G7)은 EU의 결정을 따르기로 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가격 상한선을 두고 EU 각국이 이견을 보이며 논의가 수렁에 빠졌다고 전했다.
 
EU 집행부가 상한선을 배럴당 65달러 수준으로 제시했지만, 폴란드와 발트해 연안 국가들이 해당 가격선이 너무 관대하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반대로 해운업이 발달한 그리스 등은 가격 상한선을 배럴당 70달러 이상으로 설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EU와 G7은 애초 23일에 가격 상한선을 결론짓기로 했지만, 이를 위해서는 EU 회원국 모두의 동의가 필요하다.
 
EU 각국 대사들은 이날 만남에서 유의미한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만큼, 24일에도 논의를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것이 실용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을 구현하는 동시에 EU 국가들에 과도한 불이익을 초래하는 것을 피할 수 있는 안을 찾고 있다”며 “나는 우리가 조만간 마무리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익명의 유럽 정부 고위 관계자 역시 EU는 가격 상한선에 곧 합의할 것이며, EU 차원의 러시아산 원유 제재가 시작되는 12월 5일보다 훨씬 앞서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단언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배럴당 65달러는 러시아의 원유 생산비를 훨씬 웃돈다. 러시아는 이미 미국 등 서방의 제재로 인해 자국 원유를 대폭 할인한 가격에 팔고 있어, 상한선이 거래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짚었다.
 
브뤼셀 소재 싱크탱크인 브뤼겔의 시몬 탈리아피에트라 선임 연구원은 “러시아산 원유는 배럴당 약 65달러 수준에서 거래되는 등 현재 브렌트유보다 상당히 할인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며 “G7 가격 상한선도 비슷한 수준으로 설정된다면 러시아에 큰 피해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에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